중국 시공 중인 건설업체 28개…“피해 보고 아직 없어”

입력 2020-01-29 13:48수정 2020-01-29 16:50

제보하기
국토부·해외건설협회, 중국 현지 모니터링…“감염자 발생 시 비상 매뉴얼따라 조치”

중국에서 발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도 중국 현지에 진출해 있는 건설사 관리에 온힘을 쏟고 있다.

29일 국토부와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의 최초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진출해 있는 건설기업은 현재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전역으로 봤을 때는 건설, 엔지니어링 등 28개사가 현지에서 시공 중이다. 작년 말 기준 중국에서 발생한 수주 규모는 23억6000만 달러(약 2조7742억 원)다.

국토부는 후베이성이나 우한시에 진출한 국내 기업은 없지만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커진 만큼 중국 전역에 진출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비상연락망을 취하는 등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있다.

국토부는 해외건설현장 사고 상황을 대비한 초동조치 매뉴얼을 갖추고 있다. 매뉴얼은 △테러·피습으로 인한 사상자·피랍 발생 △자연재해·사고로 인한 사상자 발생 △전염병으로 인한 사상자 발생 등 케이스별로 구분된다. 이번 우한 폐렴 사태의 경우는 전염병으로 인한 사상자 발생 매뉴얼에 따라 조치된다.

초동조치 주요 사항을 보면 1단계에서는 현지 의료기관에 감염자 후송·입원 및 격리 조치 등을 시행한다. 이 과정은 먼저 조치한 이후에 나중에 보고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관계기관에 상황을 즉시 전파하고 비상 연락망을 가동하는데 현지 의료기관·방역 당국에 가장 먼저 연락을 취해야 한다.

2단계는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을 격리 조치하고, 잔여 근로자는 의료기관을 통해 검진 협의를 해야 한다. 근로자 간 접촉과 이동을 자제하도록 관리도 강화한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아직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이후 중국에서 철수한 건설사와 엔지니어링사는 없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우한시나 후베이성에 나가 있는 국내 건설기업이 없다”며 “건설사에서 환자가 발생했다는 보고 역시 없어서 매뉴얼에 따른 조치를 취해야 하는 상황은 아직 아니다. 현재 해외건설협회를 통해 비상연락망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코로나 19 확진자 방문' 신라스테이 해운대, 28일부터 임시휴업
  • 2
    뉴욕증시, 코로나19 공포·연준 긴급 성명에 혼조세…다우 1.39%↓
  • 3
    이현재ㆍ민경욱 컷오프…통합당, 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

부동산 최신 뉴스

  • 1
    [분양 캘린더] 3월 첫 주 '과천제이드자이’ 등 3740가구 분양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중랑구 면목동 면목동아남리치카운티 102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입주자모집공고에서 꼭 확인해야 할 내용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