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프라이드 "칸나비스 라이선스 사업 이상없어…연간 500만 달러 규모 추가 증설"

입력 2020-01-22 15:22

제보하기

미국 현지에서 합법 대마 사업을 추진 중인 뉴프라이드가 최근 불거진 칸나비스 라이선스 관련 의혹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프라이드 관계자는 22일 “현재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자체 판매ㆍ유통망 시스템인 CCTT(California Cannabis Track-and-Trace)를 개발해 모든 사업체가 프로그램 교육 및 이수 후 정부 발급 ID를 등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이에 앞서 칸나비스 사업의 생산설비 공사가 완료되지 못하거나 사용법을 모르는 400여개 업체들이 받은 일부 합법 라이선스가 임시 정지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LA 외곽에서 대규모 공사가 진행 중인 당사 재배 시설의 관련 라이선스 역시 이 같은 맥락에서 임시정지 상태인 상황”라며 “다만 라이선스 발급 및 관리 주정부 부처로부터 생산 시작과 함께 라이선스 활성화 신청을 통해 정상화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뉴프라이드는 LA 외곽에서 공사가 진행 중인 일부 재배 시설 관련 라이선스 외에 현재 운영 중인 판매점 등의 라이선스는 일체 문제 없는 상황으로 원활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국 캘리포니아 주 칸나비스 사업 라이선스는 지원자격과 심사과정이 엄격해 신규 업체들에는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 주정부 의회는 17일 합법 칸나비스 시장 강화를 목적으로 세금 삭감과 라이선스 관리 통합화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뉴프라이드는 지난해 해당 사업 부문에서만 월평균 100만 달러 매출을 돌파했다. 회사 측은 현재 6만 제곱피트(ft²) 규모의 대형 재배 시설 공사가 진행 중인 만큼, 연내 추가로 연간 약 500만 달러 규모의 칸나비스 추가 매출 시연을 기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JB금융, 프놈펜상업은행 지난해 순익 207억…역대 최대
  • 2
    오늘부터 변동형 주담대 금리 내려간다
  • 3
    이베스트투자증권, 해외선물옵션 수수료 60% 할인 이벤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