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 캄보디아 아클레다은행 현지 IPO 본격 개시

입력 2020-01-21 10:01

제보하기

유안타증권이 캄보디아 현지 기업의 기업공개(IPO)를 진행한다.

21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캄보디아 유일의 국내 증권사인 유안타증권 캄보디아법인(이하 유안타증권캄보디아)은 지난달 말 캄보디아증권거래소(CSX)로부터 캄보디아 최대 상업은행 중 하나인 아클레다은행(ACLEDA Bank)의 기업공개(IPO) 건에 대한 승인을 받고 단독 주관사로서 현지 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지난해 11월 말 캄보디아중앙은행(NBC) 인가로 첫 관문을 통과한 아클레다은행 IPO는 이번 캄보디아거래소 승인으로 탄력을 받아 현지 및 해외 로드쇼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앞으로 계획은 2월 초 예정된 증권거래위원회(SECC) 최종 승인 후 수요예측 및 공모청약 등의 절차를 거쳐 올해 4월 초 상장을 마무리하게 된다.

아클레다은행은 2018년 말 기준 업계 최대인 262개의 점포와 1만2177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대출자산, 이자 및 비이자수익 업계 1위를 기록하는 등 캄보디아 내 최대 상업은행으로 성장했다. 또한 2018년 11월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S&P로부터 기존보다 상향된 ‘B ’등급을 부여받았다.

주요 주주는 아클레다파이낸셜트러스트(AFT, 26%), 아클레다직원협회(ASA Plc, 25%), 스미토모미쓰이은행(SMBC, 18.25%) 등이다. 특히 현지 최초의 은행 IPO이자 국민에게 가장 잘 알려진 대형은행의 IPO라는 점에서 ‘Cambodia People’s IPO’라는 캐치프레이즈 아래 일반 대중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최종 공모금액은 시장수요를 먼저 고려한 후 기존 주주들과의 협의를 거쳐 신주발행과 함께 구주매출도 이뤄질 예정이다.

캄보디아 주식시장은 2012년 유안타증권캄보디아가 대표 국영기업인 프놈펜수도공사(PPWSA)를 1호 IPO로 상장시킨 이후 현재까지 5개의 기업이 상장돼 있으며, 시가총액 총합은 1조 원 수준이다.

한경태 유안타증권캄보디아 법인장은 “캄보디아 주식시장은 발달 초기 단계로 규모가 작고 유동성이 낮다는 단점이 있으나, 연평균 7%대의 고성장을 구가하는 캄보디아 경제 내에서 독점적 지위와 높은 성장성을 보유한 국영기업들 위주로 상장됐다”며 “안정성과 수익성 높은 투자기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지난해 종합주가지수가 60% 상승하며 신고가를 갱신하는 등 중요한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며 “실제 유안타증권캄보디아가 상장시키고 투자한 프놈펜항만공사(PPAP)도 2015년 말 상장 이후 주가는 100% 이상 상승했고 일반투자자들에게는 매년 5%~6% 수준의 배당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클레다은행 상장 시 시가총액 총합이 3조 원 규모로 크게 증가하는 데다 캄보디아 경제를 대표하는 상업은행이 상장된다는 점에서 해외 투자자들이 비로소 관심을 가질 만한 시장으로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캄보디아 자본시장에 해외투자가 본격화되고 이를 바탕으로 캄보디아가 베트남의 뒤를 이어 동남아시아의 성장엔진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상아, 딸 위한 세 번의 결혼…딸 윤서진은 SNS 스타 ‘팔로워만 5만 명’
  • 2
    [오늘의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왕 탄생 축하식 취소·'철파엠' 박미선·'김현정의 뉴스쇼' 임미리 선거법 위반?·'컬투쇼' 도티, 유민상·'배철수의 음악캠프' BBC 外
  • 3
    스트레이트, 나경원 의원 자녀들 '스펙쌓기' 보도…"아들은 논문, 딸은 해외 연수 의혹"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삼일, 지난해 영업익 25억…전년비 24.5%↓
  • 2
    NH아문디, 화훼농가 돕기 ‘꽃 나눔 행사’ 진행
  • 3
    삼성에스디에스, 3월 18일 주주총회 소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