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바이온, 매머드 복원 관련 특허 취득 ‘강세’

입력 2019-12-09 10:15

제보하기

바이온이 투자사인 미래셀바이오가 냉동 매머드 조직에서 세포를 되살려 분화시키는 기술로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는 소식에 강세를 보이고 있다.

9일 오전 10시 15분 현재 코스닥시장에서 바이온이 전 거래일 대비 4.20%(60원) 오른 149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특허청과 제주대학교 등에 따르면 바이온이 지분 21%를 보유한 미래셀바이오와 박세필 제주대학교 줄기세포연구센터 연구팀이 멸종 생물 사체 또는 화석으로부터 세포를 분리 및 배양하는 방법과 관련해 최근 국내 특허를 획득했다.

이번 특허 획득으로 연구팀은 매머드 복원의 첫 단계인 냉동 매머드 조직에서 살아있는 세포를 배양하는 기술을 공식적으로 인정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금감원 "제재심 공정하게 운영"…안건 열람기간 확대
  • 2
    40년간 쌀값 3배 오를 때 강남 아파트값 84배 급증
  • 3
    금융위 3기 옴부즈만 출범…위원장에 장범식 교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