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유경아, 새 친구로 등장…11살 데뷔 ‘국민 여동생’ 미모 여전해

입력 2019-12-03 23:40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배우 유경아가 ‘불타는 청춘’ 새 친구로 등장했다.

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충청남도 서천 문헌서원으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새 친구로 등장한 유경아는 “오랜만이다. 11살 때부터 ‘호랑이 선생님’으로 아역 배우를 시작한 유경아라고 한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유경아는 1973년생으로 47세다. 1985년 11살 나이로 MBC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에 출연하며 국민 여동생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유경아는 1991년 ‘맥랑시대’ 후 돌연 자취를 감추었다가 5년 뒤인 1996년 드라마 ‘짝’을 통해 성인 배우로 거듭났지만 또다시 휴식기에 돌입, 최근 SBS ‘열혈사제’를 통해 다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기리보이, 앵커가 세 명인 줄?…삭제된 SNS 게시글에 ‘시끌’
  • 2
    [출근길] 이동건-조윤희 부부 이혼·슈 전세금 소송 패소·강서은 아나운서 경동그룹 3세와 결혼식·'배태랑' 김호중 "다이어트 성공해 선물 받은 옷 입고 싶다"·이영아, 올해 말 결혼 (연예)
  • 3
    류담 근황, 40kg 감량 후 1년…요요 없는 다이어트 성공 “제주 여행 중”

사회 최신 뉴스

  • 1
    속보 교육부 차관 "사회적 거리두기해도…전면 등교 중지 고려 안 해"
  • 2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사흘 만에 23만 명 신청…내달 30일까지 접수
  • 3
    속보 교육부 차관 "39개 학원서 71명 확진…학생 41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