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맥 전 사령탑 징계수위, 조규남 동일선상…형평성 문제 없나

입력 2019-11-20 16:25수정 2019-11-20 19:00

제보하기
씨맥 김대호 전 감독, 무기한 출장정지 처분

(출처=그리핀 SNS 캡처)

그리핀 사령탑을 맡았던 '씨맥' 김대호 전 감독이 LCK(리그오브레전드챔피언스코리아) 운영의원회의 철퇴를 맞았다.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와 동일한 징계 수위를 두고 논란의 여지는 남아 있다.

20일 LCK 운영위원회에 따르면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가 미성년자 서진혁 선수에 대해 부적절한 영향력을 미친 혐의로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받았다. 더불어 씨맥 전 감독 김대호 씨에 대해서도 같은 처분이 내려졌다.

이를 두고 씨맥 김 전 감독에 대한 징계가 상대적으로 과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특히 조규남 그리핀 전 대표가 각종 폭언, 폭력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김 전 감독의 폭행 정황을 단기간 내에 단정짓고 징계를 내린 점이 부적절하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특히 씨맥 김 전 감독이 사실상 '내부고발자' 역할을 한 점이 인정받지 못했다는 비판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한편 조규남 전 대표는 미성년자 선수의 이적 등 주요 행보에 독단적으로 입김을 불어넣은 정황으로 조사를 받아 왔다. 김대호 전 감독은 재직 당시 일부 선수들에게 폭력 및 폭언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에 오른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사회 최신 뉴스

  • 1
    김원효김밥, 홍보도 필요 없는 맛집…운영 3년 만에 전세 빚 갚아 ‘어디길래?’
  • 2
    이관희, 공개 소개팅 꺼리는 까닭 “날 맘에 들지 않을까”
  • 3
    ‘섹션TV’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왜 그랬을까 “나도 내가 실망스러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