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 vs 일본 야구…양현종, 2회 야마다에 역전 스리런포 허용

입력 2019-11-17 20:06수정 2019-11-17 20:09

제보하기

(연합뉴스)

양현종이 야마다 테츠토에 역전 스리런포를 허용했다.

한국 야구 대표팀은 17일 오후 일본 도쿄에 위치한 도쿄돔에서 일본과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한국은 1회 초 김하성이 투런포를 터뜨린데 이어 김현수가 솔로홈런을 날려 3점을 먼저 뽑았다. 야마구치 슌은 1이닝 2피안타(2홈런) 1볼넷 3실점을 기록하며 조기 강판했다.

한국은 2회 1점을 내준 뒤, 한국의 선발투수로 나선 양현종이 2회 말 2아웃을 먼저 잡아냈으나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볼넷, 류스케 기쿠치에게 내야 한타를 허용했다.

이후 양현종은 야마다 테츠토에게 좌측 담장이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홈런을 허용했다.

3회 초 현재 점수는 3-1에서 3-4로 뒤집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사회 최신 뉴스

  • 1
    김원효김밥, 홍보도 필요 없는 맛집…운영 3년 만에 전세 빚 갚아 ‘어디길래?’
  • 2
    이관희, 공개 소개팅 꺼리는 까닭 “날 맘에 들지 않을까”
  • 3
    ‘섹션TV’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왜 그랬을까 “나도 내가 실망스러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