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제우스는 백두산 김도균…임재욱 부케 받아 “결혼 갈망하게 됐다”

입력 2019-11-17 18:30

제보하기

(출처=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제우스’의 정체가 백두산의 김도균으로 밝혀졌다.

1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5대 가왕의 자리를 놓고 8명의 복면 가수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대결에서는 ‘제우스’와 ‘큐피드’가 부활의 ‘사랑할수록’를 선곡해 감미로운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투표 결과 승리는 77표를 얻은 ‘큐피드’에게로 돌아갔다. 아쉽게 패한 ‘제우스’는 백두산의 기타리스트 김도균으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김도균은 “젊은 친구들에게 음악인이라는 걸 알리고 싶었다. 요즘 방송을 많이 하다 보니 음악인의 모습을 모르는 거 같다”라며 대한민국 3대 기타리스트다운 기타 실력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김도균은 임재욱 결혼식장에서 부케를 받았다고 밝히며 “주변에서 받으라고 해서 받았다. 받고 난 후로 결혼에 대한 상상을 많이 하게 됐다. 갈망이 생긴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네티즌은 김도균의 대결 상대 ‘큐피드’의 유력후보로 빅톤의 강승식을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사회 최신 뉴스

  • 1
    김원효김밥, 홍보도 필요 없는 맛집…운영 3년 만에 전세 빚 갚아 ‘어디길래?’
  • 2
    이관희, 공개 소개팅 꺼리는 까닭 “날 맘에 들지 않을까”
  • 3
    ‘섹션TV’ 강성훈, 후배 아이돌 외모 비하… 왜 그랬을까 “나도 내가 실망스러워”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