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3선 김세연 불출마 선언..."지천명은 그칠 때를 알라는 것"

입력 2019-11-17 12:11

제보하기
당내 최연소 3선...물갈이 신호탄 되나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한국당 3선 의원 중 불출마를 공식화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그는 부산 금정에서 18·19·20대에 당선된 당내 최연소 3선 의원이다. 현재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 원장과 부산시당위원장이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문에서 "정치 혐오증에 시달려왔다"고 밝혔다. 그는 "정치권에서 만성화를 넘어 이미 화석화되어 버린 정파 간의 극단적인 대립 구조 속에 있으면서 실망-좌절-혐오-경멸로 이어지는 정치 혐오증에 끊임없이 시달려왔음을 고백한다"면서 "권력에 집착하는 인간의 본능과 그 탐욕의 민낯이 보기 싫어 눈을 돌리려 해도, 주인공과 주변 인물만 바뀐채 똑같은 구조의 단막극들이 무한반복되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권력을 가졌을 때와 놓쳤을 때 눈빛과 어투와 자세가 180도 달라지는 인간 군상의 모습에서 결국 이제는 측은한 마음만 남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J.R.R. 톨킨의 소설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절대반지’에 빗대 정치권의 무책임을 비판했다. 그는 "절대반지는 온 세상을 정복할 수 있는 강력한 힘을 가진 존재이지만, 자격을 갖추지 못한 사람은 이 반지를 끼는 순간 이성을 잃게 된다"며 "공적 책무감으로 철저히 정신무장을 해야 그것을 담당할 자격이 주어짐에도, 아무리 크든 아무리 작든 현실정치권력을 맡은 사람이 그 권력을 사유물로 인식하는 순간 공동체의 불행이 시작된다"고 주장했다.

다른 의원들의 퇴진을 촉구하는 듯한 말도 남겼다. 김 의원은 "나이 50을 지천명(知天命)이라고 했다"면서 "지명(知命)은 삼지(三知), 즉 지분(知分), 지족(知足), 지지(知止)로 풀이된다. 즉 분수를 알고, 만족할 줄 알며, 그칠 때를 알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양준일 누구?…'슈가맨3' 유재석 "우리가 해냈다" 역대급 출연자 등장 '예고'
  • 2
    판빙빙, 사망설 이어 이번엔 임신설 '곤혹'…소속사 "많이 먹었을 뿐"
  • 3
    '코리안 좀비' 정찬성, UFC 부산서 누구와 맞대결?…오르테가 부상으로 아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김의겸 전 대변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000만원에 매각···차액 8.8억
  • 2
    청와대 , NSC 개최...”미군기지 반환계획 논의”
  • 3
    김용익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만성질환은 동네의원, 국민 인식 자리잡아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