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석 레스토랑, '라떼는' 스킬 시전…"메뉴는 내가 정한다"

입력 2019-11-16 10:33

제보하기
최현석, 레스토랑 오너셰프로서의 일상

(출처=KBS 2TV 방송화면 캡처)

최현석 레스토랑이 방송에 공개된 가운데 그의 장난스런 '갑질'이 대거 포착됐다.

16일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재방송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스타 셰프 최현석 레스토랑 주방이 모습을 드러내 안방 시청자들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특히 최현석은 레스토랑 직원들에게 오너세프로서 농담섞인 강경 발언을 쏟아내기도 했다. 그는 "내가 여기 만든 사람이다"라며 신입 지원에게 말하는가 하면 회식 메뉴를 고르면서 "먹는 건 내가 시킨대로"라고 선언해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자신의 레스토랑에서 20명 이상의 직원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관련 뉴스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사회 최신 뉴스

  • 1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 #맛스타그램, 보양식이 되다! 국물닭갈비 맛집 '태○○○'…대박 비결은?
  • 2
    체리블렛, 최근 활동 어땠나 보니…FNC의 알 수 없는 속내
  • 3
    조두순 출소일, 'D-365일'…"피해 아동 접근금지 500m로 올려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