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 손보사,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 90% 초과

입력 2019-10-31 10:02

제보하기
“전 손보사 90% 넘은 건 이례적…보험료 인상 절실”

11개 손해보험사의 지난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일제히 90%를 넘겼다.

31일 업계에 따르면 9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MG손해보험이 158.8%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0%포인트(p)나 급등했다. 자동차보험 규모 자체가 크지 않은데 지난달 고액의 대형 사고가 몰려 손해율이 올랐다고 MG손해보험은 설명했다.

같은 기간 롯데손해보험도 10.4%p 오른 101.6%로 집계됐다. 삼성화재(90.3%), 현대해상(92.2%), DB손보(92.5%) 등 대형사도 1년 전보다 3∼6%p 오르며 90%대를 넘었다.

전 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90%를 넘어선 것은 최근 몇 년 사이 찾아보기 어려운 드문 일이다. 손해율은 고객으로부터 받은 보험료 대비 고객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말한다. 업계에선 적정 손해율을 78∼80%로 본다.

손보사 관계자는 "9월에는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차량 침수·파손 피해가 컸다"며 "하지만 올해 들어 손해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것은 구조적인 요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자동차 정비 공임이 인상된 데다가 한방 추나요법에 건강보험이 적용돼 보험금 지급액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원가 인상 요인이 있었으나 그만큼을 보험료에 반영하지 못해 손해율이 올랐다는 얘기다.

관계자들은 통상 겨울철에 차 사고가 잦아 손해율이 오르는 경향을 보인다며, 앞으로가 더 걱정이라고 토로한다. 업계에서는 올해 자동차보험 적자가 1조1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자동차보험은 4184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 적자 규모는 31억 원에 그쳤다.

손보사 관계자는 “올해 두 차례 보험료가 올랐지만, 인상 요인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며 “보험금 지급 상승 폭 만큼 보험료가 인상되지 못하다 보니 손해율이 잡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 2
    전현무, 이혜성과 열애 인정 후 첫 공식석상…열애 질문에 “적절치 않은 것 같아”
  • 3
    '생방송 투데이' 오늘방송맛집- 리얼 맛집, 육파장전골의 정체는?…'소○○○○○○' 인기 비결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일본 공정위, 라인ㆍ야후 통합에 “일본 시장만으로 판단 안 해”
  • 2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베트남에 연안 쾌속정 제공”
  • 3
    단독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범현대가 자금 모인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