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카카오, 디지털 손해보험사 설립 추진

입력 2019-10-23 09:28

제보하기
한화손보-SKT 협업한 '캐롯손보' 이어 두번째…생활 밀착형 상품 선보일 듯

(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손잡고 보험업에 진출한다. 4400만 명에 달하는 카카오 사용자를 활용해 생활 밀착형 보험상품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카카오는 금융당국에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예비 인가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화재와 카카오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합작을 준비해 왔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카카오와 TF를 구성해 디지털 손보사 설립을 위한 큰 틀에서 합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페이가 경영권을 가지고 삼성화재는 전략적 동반자로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캐롯손보에 이어 삼성화재와 카카오도 디지털 손보 시장에 뛰어들면서 활성화될 전망이다. 캐롯손보는 한화손보가 75.1%, SK텔레콤 9.9%, 알토스 코리아펀드 9.9%, 현대차 5.1%로 지분을 출자했다. 이달 초 금융당국으로부터 본허가를 획득해 내년 초부터 본격적인 영업을 시작한다.

삼성화재와 카카오가 손잡은 디지털 손보사도 카카오의 플랫폼과 간편결제 기능 등을 활용해 기존의 상품과 다른 생활밀착형 상품 등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최대 40% 싸게 사세요” 현대백화점, 100억 규모 ‘에어컨 역시즌 행사’ 개최
  • 2
    롯데마트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축제 후원 나선다"
  • 3
    신세계百 "카시트∙신생아크림 등 유아용품도 프리미엄으로"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1인가구 급증, 식료품비 절반으로 '뚝'…외식비ㆍ숙박비 증가
  • 2
    단독 서울대발전기금 OCIO, ETF 운용으로 시장 개편 나서나
  • 3
    대유에이피, 중국 자동차부품업체 55억 원에 인수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