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남편, 사건 무혐의 판결 後 비보…168억 횡령 혐의 수배

입력 2019-10-22 01:14수정 2019-10-22 01:23

제보하기

(출처=채널A 캡처)

성현아가 예능프로그램에 조심스럽게 복귀하며 과거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21일 성현아는 tvN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 김수미에게 과거 자신의 사건을 언급하며 생활고를 토로했다.

성현아는 과거 브로커를 통해 이른바 '스폰서 계약'을 맺은 혐의로 재판을 받고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성현아는 실명까지 공개하며 기자들 앞에 서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사랑을 판적이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었던 것. 이후 성현아는 대법원 파기환송심으로 무죄를 받아냈다.

이후 연예계 복귀 시동을 건던 와중 비보를 접했다. 남편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당시 남편은 168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수배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성현아 측은 "성현아는 남편과 오래전 부터 별거중이었다. 이혼 소송을 준비 중이었지만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주목!이곳] 대림산업, 고급브랜드 '아크로' 신상품 선봬…"전용 120㎡이 방 3개, 주방·수납 공간 확대"

사회 최신 뉴스

  • 1
    ‘책 읽어드립니다’ 넛지 뜻 무엇? 부드러운 개입…“팔꿈치로 슬쩍 찌르다” 참뜻은?
  • 2
    배철수, 30년 지켰던 종목 변경? 종편시사·선거·대통령까지
  • 3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10월에도 건강 이상설 휘말려 ‘황달 증세’로 입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