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대표 "주말은 월요일 기다리는 날"…전무후무 '일 중독'

입력 2019-10-19 10:31

제보하기

(출처=KBS 2TV 방송화면 캡처)

김소연 에스팀 대표가 남다른 워커홀릭으로서의 면모로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가 19일 재방송 이후까지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특히 모델 기획사 에스팀 김소연 대표의 일상은 그야말로 회사 일로 가득차 있어 안방 시청자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었다.

김소연 대표에게는 개인 여가생활이란 게 거의 없다시피 했다. 그는 "회사가 전부고 취미도 없어 휴가 때 뭘 할지 모른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주말은 월요일을 기다리는 날"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런 김소연 대표는 회사 사무실이 업무공간이자 휴식공간이었다. 대표실 내에는 그가 마시는 술이 많았고, 다른 사무실에도 마찬가지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아내의 맛’ 진화 교통사고 예고에 시청자도 긴장…“너무 자극적인 것 아니냐”
  • 2
    경희대학교 입학처, 오늘(20일) 수시 최종 합격자 발표…실기우수자 전형 등
  • 3
    [증시 키워드] 그래핀 테마주 국일제지↑ㆍ이낙연 테마주 남선알미늄↓

사회 최신 뉴스

  • 1
    기업 68.6% '연말 성과급 없다'
  • 2
    국세청, 역외탈세ㆍ공격적 조세회피 혐의자 171명 ‘고강도’ 세무조사
  • 3
    '장지연♥' 김건모 결혼식 연기, 내년 1월→5월…이유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