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완치' 허지웅, 김우빈에게 연락받은 이유는? "위로 받는다"

입력 2019-10-19 00:46수정 2019-10-19 00:47

제보하기

(출처=MBC 캡처)

허지웅이 혈액암을 투병 중인 이들과 서로를 위로했다.

18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허지웅이 출연했다. 허지웅은 혈액암 투병을 마친 후의 밝은 근황을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허지웅은 소파에 누워 자신에게 메시지를 보낸 사람들에게 위로의 답장을 보내고 있었다. 허지웅과 같은 혈액암으로 투병 중이거나, 가족이 암 투병 중이라며 허지웅에게 조언과 위로를 구했다. 허지웅은 모든 메시지에 답을 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김우빈도 자신에게 연락해왔다며 말했다. 허지웅의 완치 판정 소식에 메시지를 보낸 것. 김우빈은 누군가의 완치 소식에 위로를 받는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김우빈은 2017년부터 비인두암 투병 중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족제비서 효능 확인 外
  • 2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3
    오스코텍, 유한양행의 얀센바이오테크 기술이전 마일스톤 분배

사회 최신 뉴스

  • 1
    [오늘의 무비타임] 현충일 특선영화 '연평해전'…2002년 제2차 연평해전, 평범했던 청년들의 목숨을 건 조국수호 - 6월 6일
  • 2
    CCTV 찍힌 부장검사…20분간 여성 뒤따라가
  • 3
    [내일날씨] 맑은 현충일…무더위 속 한때 소나기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