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신동엽 권유로 개그맨 데뷔…신동엽 “막상 데뷔하니 실망스러워”

입력 2019-10-15 17:39

제보하기

개그우먼 장도연이 선배 개그맨 신동엽의 권유로 개그계에 데뷔했다고 밝혔다.

장도연은 15일 방송된 SBS 러브FM ‘김상혁 딘딘의 오빠네 라디오’에 출연해 명문대학교와 높은 토익에도 불구하고 개그맨이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장도연은 “과거 신동엽 선배가 비연예인과 함께하던 토크쇼에 출연한 적이 있다”라며 “당시 신동엽 선배가 공채시험을 추천해 줘서 그 계기로 개그우먼이 됐다”라고 털어놨다.

장도연은 다양한 방송에 출연해 해당 일화를 털어놨다. 모 방송에서 장도연과 재회한 신동엽은 “당시 장도연과 허경환이 출연했는데 입담이 독보적이었다. 개그맨 시험을 권유했는데 막상 데뷔하고 보니 실망스럽더라”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두 사람 모두 데뷔 후 토크로 성공할 줄 알았다”라며 “그런데 허경환은 유행어 ‘있는데~’만 남발하고 장도연은 이상한 춤만 추더라”라고 실망의 이유를 전했다.

당시 장도연은 “나 역시 내가 토크쇼 형식에 어울리는 개그우먼이라 생각한다”라며 “하지만 활동하며 말을 걸어 주는 프로그램을 못 만났다”라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특징주] 제주반도체, 이낙연 총선 출마 가능성에 관련주 부각 ‘강세’
  • 3
    [주목!이곳] 대림산업, 고급브랜드 '아크로' 신상품 선봬…"전용 120㎡이 방 3개, 주방·수납 공간 확대"

사회 최신 뉴스

  • 1
    ‘책 읽어드립니다’ 넛지 뜻 무엇? 부드러운 개입…“팔꿈치로 슬쩍 찌르다” 참뜻은?
  • 2
    배철수, 30년 지켰던 종목 변경? 종편시사·선거·대통령까지
  • 3
    유상철, 췌장암 4기 투병…10월에도 건강 이상설 휘말려 ‘황달 증세’로 입원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