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유가족이 원치 않아” 설리 장례 비공개…‘가는 길 아름다울 수 있게’

입력 2019-10-15 00:32

제보하기

(출처=설리SNS)

그룹 에프엑스 출신 설리가 안타깝게 사망한 가운데 모든 장례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된다.

14일 설리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설리의 모든 장례 절차를 비공개로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SM은 “갑작스러운 비보로 깊은 슬픔에 빠진 설리의 유가족분들이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있다”라며 “조문객 취재 또한 원치 않고 있다. 마지막 가는 길이 아름다울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앞서 설리는 이날 오후 성남시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최초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다. 매니저는 전날부터 설리가 연락이 되지 않자 자택을 방문했다가 현장을 발견했다.

갑작스러운 비보로 설리와 함께 활동했던 에프엑스의 엠버는 당분간 활동을 미루기로 했다. 이날 컴백쇼와 특집쇼를 준비했던 슈퍼주니어와 슈퍼엠도 모든 스케쥴을 취소하고 동료의 죽음을 애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 “내년 글로벌 기술수출 5건 목표…난치성 질환자 신약 기대에 부응할 것”
  • 2
    '광명뉴타운' 2500가구 분양 봇물… 뜨거운 청약경쟁 '예고'
  • 3
    [증시 키워드] 비보존 효과에 에스텍파마↑…라정찬 악재에 네이처셀↓

사회 최신 뉴스

  • 1
    ‘여성 래퍼 성희롱’ 블랙넛 집유 확정…대법 "힙합 형식 빌려 성적 희롱"
  • 2
    안동 강남초등학교 화재 진화中…여학생 1명 연기흡입 병원 이송
  • 3
    '공유의 집' 김준수 집 공개 '화들짝'…초고층 럭셔리 하우스 "여기 사람 사는데 맞죠?"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