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김혜림, 母 오랜 투병…“김완선 덕에 방송 복귀” 30년 우정 ‘눈길’

입력 2019-10-08 23:24

제보하기

(출처=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가수 김혜림과 김완선의 남다른 우정이 눈길을 끈다.

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경상북도 청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청도에 도착한 김혜림은 먼저 도착해 있던 김완선을 보며 “여보”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작년 이맘때 김혜림의 ‘불타는 청춘’ 첫 출연을 회상했다.

당시에도 김혜림은 김완선의 마중을 받으며 새 친구로 합류했다. 특히 김혜림은 김완선과의 30년 우정을 언급하며 “어릴 때부터 서로의 집을 오가며 정말 친하게 지냈다. 잠시 연락이 끊겼던 적도 있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기사만 보고 한달음에 달려와 줬다”라고 전했다.

김혜림은 “어머니 투병 기간이 길었다. 지쳐서 방송에 나오기 힘들었다. ‘불청’에 나올 수 있었던 건 모두 김완선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완선은 “김혜림이 꼭 ‘불타는 청춘’에 나오길 바랐다. 동갑내기들과 놀면서 마음의 상처를 치료하길 바랐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사회 최신 뉴스

  • 1
    단독 경찰 '제2의 타다' 파파 기소의견 검찰 송치
  • 2
    송대익 누구? 130만 유튜버…여자친구 이민영과 결별 이유 “꽃뱀이라 욕먹어”
  • 3
    [내일 날씨] 일교차 10도 이상…서울ㆍ경기ㆍ충청 오전 미세먼지 ‘나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