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위 끝, 패딩의 계절이 왔다” 신세계백화점, 무스너클·몽클레어 매장 운영

입력 2019-10-09 06:00

(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이 내년 1월까지 주요 점포에서 프리미엄 패딩 매장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인기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인 ‘무스너클’을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 등 8개 점포에서 선보인 가운데 160만 원대의 클래식코어 라인 애쉬그레이(짙은 회색) 퍼(FUR)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단독으로 선보인다.

또한 ‘캐나다구스’도 대형점포인 강남점, 본점, 센텀시점에서 판매하고 이외에도 캐나다 프리미엄 아우터 브랜드 ‘맥케이지’, 캐나다 화이트 덕다운을 사용한 프리미엄 패딩 브랜드 ‘노비스’ 등 다양한 브랜드를 선보인다.

특히 프리미엄 패딩 중에서도 프리미엄이라 불리는 ‘몽클레어’의 경우 동절기 한정으로 운영되는 팝업 매장이 아닌 강남점과 본점 센팀시티점 ,대구신세계, 영등포점, 경기점, 하남점, 광주신세계 등 8개 점에서 판매하고, 이태리 최고급 구스다운 패딩 브랜드 ‘에르노’는 강남점, 본점, 센텀시티점, 대구신세계, 하남점에서 정식 매장으로 운영한다.

신세계가 패딩에 공들이는 이유는 아직 패딩과는 어울리지 않는 날씨임에도 프리미엄 패딩을 찾는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달 1일부터 이달 7일까지 신세계백화점 프리미엄 패딩 매출을 살펴보면 지난해 동기대비 85% 신장했으며 일부 브랜드는 300%가 넘는 신장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최근 몇년사이 한강이 얼어붙는 사상 최대의 한파를 겪은 고객들이 겨울 한파에 대비 일찌감치 동계 패션을 준비했었다면 올해는 아직 별다른 한파 예보가 없음에도 가을 패딩 매출이 급증하고 있는 것이다. 또한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의 영향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한국인 체형에 잘 맞는 스몰(S) 사이즈와 미디엄(M) 사이즈의 경우 물량이 한정되어 있어 본격적으로 패딩을 입는 늦가을이 되면 상품을 구하기 어렵기 때문에 신상품이 출시되는 9월초부터 고객이 몰리고 있다.

김영섭 신세계백화점 해와잡화담당 상무는 “최근 몇 년간 전국을 강타했던 롱패딩 열풍이 2~3년이라는 단기간에 그치자 고객들이 유행을 타지 않는 프리미엄 패딩으로 다시금 눈길을 돌리고 있다”며, “프리미엄 패딩의 경우 방한은 물론 패션 아이템으로 더욱 가치가 크기 때문에 한파 여부와 상관없이 매년 수요가 커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기업 최신 뉴스

  • 1
    푸드 컴퍼니 '쿠캣' 연간 매출 100억 돌파
  • 2
    못된고양이, 필리핀 10호점 오픈
  • 3
    애플, 아이폰11 시리즈 25일 국내 출시...가격은?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