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내년 차량 1만대ㆍ드라이버 5만명으로 확대

입력 2019-10-07 08:44

제보하기

(출처=VCNC)

VCNC는 2020년까지 ‘타다’ 운영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고, 드라이버는 5만명으로 늘린다고 7일 밝혔다. 서비스 지역도 수도권 전역을 넘어 전국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타다는 서비스를 론칭한지 1년만에 가입회원 125만 명, 운행 차량대수 1400대, 운행 드라이버 9000명 기록을 돌파했다. 내년말까지 서비스 차량 1만대를 확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는 한편 약 5만 명의 드라이버에게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타다는 이날 서비스 1주년 기자간담회를 통해 새로운 이동 시장 창출, 드라이버와 택시 등 파트너십을 통한 공급망 구축, AI데이터 기술 기반 수요와 공급 최적화 전 과정에 걸쳐 이루어진 혁신의 경험을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 전국서비스를 위한 본격 시동을 걸겠다고 선언할 계획이다.

타다는 특히 AI·데이터 기반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대규모 집중 투자를 진행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타다는 AI·데이터 기반 기술로 서비스 출시 11개월만에 예상도착시간을 26% 줄이고, 차량 1대당 호출 횟수를 113% 증가시키는 등 사용자와 공급자 양쪽의 편익을 함께 높여왔다고 설명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년간 타다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대규모 위한 AI·데이터 등 최신기술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해왔다”며 “2020년은 전국민·기업·도시를 위한 서비스 확대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비상장 대어’ 비보존,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 선정
  • 2
    [오늘의 견본주택] 수원 '힐스테이트푸르지오수원' 등 7곳 개관
  • 3
    현대중공업지주, 2020년 5월 1일 '현대로보틱스' 분할 결정

기업 최신 뉴스

  • 1
    송영봉 세븐스톡홀딩스 대표, IPO전문 컨설팅부문 최고경영대상 수상
  • 2
    “100초 어택 통했다” 티몬, 100초 만에 상품 7000개 판매 돌파
  • 3
    셀트리온·삼성바이오,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 국산화 추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