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ㆍ현대미포, 임단협 해 넘길 가능성 커

입력 2019-10-03 10:24

제보하기
이달 안에 교섭안 나와야 타결 가능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그룹 소속 조선사인 현대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 노사의 올해 임금협상이 해를 넘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해를 넘기면 현대중공업은 4년 연속, 현대미포조선은 약 30년 만에 처음으로 연내 타결이 불발되는 셈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1일 16번째 교섭을 열었지만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다.

5월 2일 상견례 이후 5개월간 소득이 없는 셈이다.

16차 교섭에서는 법인분할 투쟁, 하청 노동자 요구안 등을 두고 노사가 신경전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는 사 측 압박을 위해 수시로 파업을 하고 있지만 변화 분위기는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다음 달 노조가 집행부 선거 체제에 들어가게 되면 교섭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달 안에 사 측이 교섭안을 제시하는지가 연내 타결을 가늠하는 요소가 될 전망이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연내 타결에 실패한 바 있다.

현대미포조선도 교섭에 난항을 겪고 있다.

노사는 30일 23차 교섭을 연 이후 추가 교섭 일정을 잡지 못한 상태다.

노조 측은 회사가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으면 교섭을 진행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회사가 600억에 달하는 영업익을 올렸지만 임금 부분을 제시하지 못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처지다.

노조 관계자는 “수년간 임금동결 수준 제시안을 감내한 노조의 선의를 회사가 악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달 11일 전 조합원 부분 파업을 결정한 상태로, 실제 파업에 돌입하면 22년간의 무분규 신화는 깨지게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푸틴 “주요 산유국, 1000만 배럴 안팎 감산할 수도”…OPEC+, 6일 화상회의 개최
  • 2
    세계 주요 1분기 주가지수 22% 하락…코스피는 20% ↓
  • 3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 추가…총 35명

기업 최신 뉴스

  • 1
    마힌드라 "쌍용차에 신규 투자 불가…자체적인 자금 확보 도울 것"
  • 2
    첨단바이오의약품 신속허가 길 열린다
  • 3
    펄어비스, 재택근무 기간 29일까지 추가 연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