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北 최선희 “북미 실무협상 5일 재개…긍정적 발전 기대”

입력 2019-10-01 18:32

제보하기
미 상응카드 제시 여부 주목…靑 “환영, 실질적 진전 이뤄지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연합뉴스)
미국과 북한은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5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미 쌍방은 오는 10월 4일 예비접촉에 이어 10월 5일 실무협상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담화를 발표했다.

최 제1부상은 “우리 측 대표들은 조미 실무협상에 임할 준비가 돼있다”며 “나는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조미 관계의 긍정적 발전이 가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4일 예비접촉과 5일 실무협상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실무협상에서 미국은 북한이 영변 핵폐기 등 단계적 비핵화 조치를 취하면 체제 안전보장이나 종전선언 등의 상응 조치를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북한이 원하는 대북 제재완화에 대해선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제재는 유지돼야 한다”고 밝힌 만큼 북한이 더 큰 비핵화 조치를 내놓지 않는 이상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번 협상 여부에 따라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연내 개최 가능성도 있다.

이번 합의에 대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환영한다”며 “이번 실무협상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구축을 위해 조기에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브라질 vs 대한민국 축구 중계 어디서?…'SBS·웨이브 등'
  • 2
    [주목!이곳] 대림산업, 고급브랜드 '아크로' 신상품 선봬…"전용 120㎡이 방 3개, 주방·수납 공간 확대"
  • 3
    그랜저 사전계약자 절반이 3040…현대차, "내년 말까지 11만 대 판매"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지소미아 종료 피할 수 있다면 끝까지 노력"
  • 2
    속보 문재인 대통령 "동성혼, 아직 사회적 합의 부족해"
  • 3
    [국민과의 대화] 문재인 대통령 "북미 연내 실무협상 노력 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