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검찰 이어 언론 개혁 이뤄져야…‘조국 사태’ 노무현 때와 같아”

입력 2019-10-01 10:34

제보하기

(사진제공=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은 "검찰에 이어 언론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원순 시장은 1일 tbs FM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최근 '조국 사태'와 관련 "언론이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확정된 것처럼 쓴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미국은 이런 일이 있을 수 없다. 징벌적 배상의 원칙이 있어 보도 하나 잘못하면 배상금 100억 원을 물린 사례도 있다"며 "(한국 언론은) 주장하면 그대로 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지난달 28일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참석했던 사실을 언급하며 박원순 시장은 "두 달에 걸쳐 먼지털이식 무자비한 수사가 이어지고 그것이 언론에 생중계되다시피 하고 피의사실 흘리기가 계속되면서 국민이 '이건 아니다'라고 판단한 것 같다"며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 이 상황이 진실인 것처럼 되고 있는데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 사건도 그런 것이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이 너무 막강한 권력을 갖고 있다"며 "검찰을 견제하는 장치를 많이 두고 권력을 분산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특수부는 검사가 직접 수사를 하다 보니 무리하게 되는데 형사부 강화를 통해 인권 침해 등의 범죄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이 전날 발표한 서울교통공사 친인척 채용 비리 의혹 감사 결과에 대해서는 "친인척 채용 비리는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이후 "무기계약직을 일반직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는 지적은 잘못됐다"며 "외주업체 직원에서 공사 정규직(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면서 배제할 사람은 배제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정규직인 무기계약직으로) 채용된 사람을 일반직으로 처우를 바꾸는 문제는 우리 경영권과 인사권의 문제"라며 "이 것(일반직 전환)은 칭찬받고 상 받아야 하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사회 최신 뉴스

  • 1
    '코로나 극복' 문체부 3차 추경 3469억 원 확정
  • 2
    배우 김민교 반려견 두 마리에 물린 80대 여성 숨져
  • 3
    속보 코로나19 어제 사망자 1명 늘어…총 283명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