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휴대전화 음성 및 문자 스팸 급증해

입력 2019-09-26 14:52

제보하기
방통위, 올해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 발표

올 상반기에는 스팸메일은 줄어들고 휴대전화를 이용한 음성 및 문자 스팸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6일 휴대전화 및 이메일 스팸의 발송량, 수신량, 스팸 차단서비스 차단율 등 스팸 관련 현황을 조사한 '2019년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을 발표했다.

해당 조사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되거나 스팸트랩 시스템에 탐지된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915만건이다. 작년 하반기 대비 7% 증가한 것이다.

광고 유형별로는 불법대출이 54.9%로 가장 많았다. △통신 가입(31.0%) △금융(7.4%) △성인 (4.9%)순이었다. 불법대출 음성스팸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100만건 급증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주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경고했다.

휴대전화 스팸은 늘고 이메일 스팸은 줄었다. 휴대전화 문자스팸은 656만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17% 급증했다. △도박(60.7%) △불법대출(15.4%) △대리운전(4.7%) △금융(4.0%) 순이었다. 이메일 스팸은 2064만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44% 감소했다. 국내에서 발송된 이메일 스팸은 76만건, 해외에서 국내로 발송된 이메일 스팸은 1988만건으로 각각 10%, 44.8% 감소했다.

1인당 1일 평균 스팸 수신량은 0.53건으로 집계됐다.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0.06건에서 0.07건으로 증가하며 한 달에 2건 가량 수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자스팸은 0.03건에서 0.07건으로 증가했다.반면 이메일 스팸 0.40건에서 0.39건으로 감소하며 한 달에 12건 가량을 수신했다.

스팸의 발송경로도 교묘해지고 있다는게 방통위 측 설명이다. 특히 최근 도박스팸은 다수의 번호를 사용하면서 업체명을 변경하면서 발송하는 방식을 쓴다. 통신사의 필터링 및 KISA 차단 시스템을 우회함에 따라 차단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상반기 이동통신사의 문자스팸 차단율은 84.5%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3.6%포인트 감소했다. 사업자별 차단율은 SKT 93%, KT 85.1%, LG U+ 75.3% 순이었다. 향후 방통위는 스팸 유통현황 분석결과를 토대로 불법스팸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ㆍ기아차 美판매 선방 중…시장 점유율ㆍ판매마진 증가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3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하고 갤럭시 Z플립 받으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