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구원투수’ 연기금, 9월 2조5000억 순매수

입력 2019-09-25 08:23

▲전북 전주시 덕진구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모습.(연합뉴스)

연기금을 비롯한 기관투자자가 대량 순매수를 통해 코스피 반등세를 주도하면서 증시 ‘구원투수’로 나섰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는 1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2104.04포인트로 거래를 마감했다. 지수가 2100선을 넘어선 것도 7월 23일 2101.45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두 달 만이다.

지수 상승을 이끈 것은 기관이다. 기관은 이달 들어 약 2조5896억 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이중 연기금 순매수액이 2조4777억 원에 달한다.

염동찬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2개월간 기관이 강한 순매수를 보이면서 지수가 반등에 성공했다”며 “특히 이달 들어서는 외국인의 순매도가 나타났음에도 연기금을 중심으로 기관 매수가 이어지면서 지수 반등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국민연금이 급락장을 거치며 국내 주식 자산 투자 비중이 줄어들자 목표 비중을 맞추기 위해 매수세로 전환했단 분석도 나온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지금 지수 상승은 거시경제 호재에 따른 것이라기보다 연기금 수급에 의한 것”이라며 “연기금 중에서도 국민연금이 국내 주식 비중 조정을 위한 매수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국민연금은 ‘2020~2024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 배분(안)’을 통해 올해 말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을 18%로 제시하기도 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국민연금 전체 자산 중 국내주식 비중이 17.3%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높은 수치다.

그러나 기관 주도의 상승장이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 김형렬 교보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연기금을 중심으로 한 기관 매수가 주식(위험자산) 비중 확대를 위한 공격적 마인드를 반영한다고 보기 어렵다”며 “단순히 기관이 이달 주식을 많이 샀다고 해서 이들이 시장을 낙관적으로 보는 것으로 해석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가 여전한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의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지수의 추가 상승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엠버 긴급귀국, 오늘(15일) 한국行 비행기…'크리스탈·빅토리아·루나', 설리 빈소 찾을까?
  • 2
    설리 빈소 공개·사이버 조문 페이지 개설…SM 측 "유족 뜻 따라 팬 위한 조문 장소 마련"
  • 3
    "노란색 이거 뭐야?“ 해외서 화제된 한국 맥도날드 '일회용 컵'…알고 봤더니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토스 빼고 볼 거 없다"…대어 빠진 제3 인터넷은행, 예견된 흥행 실패
  • 2
    '1강2약' 인터넷은행에 토스·소소·파밀리아 3곳 출사표
  • 3
    세화아이엠씨 “210억 규모 조세범처벌법위반 혐의로 기소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