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태풍 타파 북상, 전국 흐리고 비바람…남ㆍ동해안 태풍 영향권

입력 2019-09-21 18:00

(연합뉴스 )

일요일인 22일 제17호 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22일 오전 3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390km 부근 해상, 오후 3시께 부산 남쪽 약 4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부터 많은 비가 내린 제주도는 밤에 비가 그치겠다. 21일부터 22일 밤까지 제주의 예상 강수량은 150∼4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600㎜ 이상)이다.

강원 영동·경상도·전남은 21일~23일 오전까지 100∼350㎜(많은 곳 경상 동해안 500㎜ 이상, 강원 영동 남부 4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 남부와 강원 영서 남부·충북·충남 남부·전북은 30~80㎜, 서울과 경기 북부·강원 영서 북부·충남 북부에서도 10~40mm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2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50㎜ 이상, 일부 지역은 시간당 8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올 수 있다"며 비 피해에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한 바람도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도서 지역에서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35∼45m에 달할 전망이다. 이에 기상청은 시설물이나 농작물 피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5∼20도, 낮 최고기온은 17∼25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23일까지 도로가 미끄럽거나 가시거리가 짧은 곳이 있겠으니 운전 시 교통안전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해상에서도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매우 높게 칠 수 있어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나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신경써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0∼5.0m, 남해 앞바다에서 3.0∼8.0m, 동해 앞바다에서 1.5∼7.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2.0∼9.0m, 남해 4.0∼9.0m, 동해 2.0∼8.0m로 각각 예보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사회 최신 뉴스

  • 1
    김소연 대표 "주말은 월요일 기다리는 날"…전무후무 '일 중독'
  • 2
    서울시, 19일 ‘유아숲체험 가족축제’…“도시 아이들, 맘껏 뛰놀고 자연과 교감”
  • 3
    '보라카이 비키니' 女 vs '베이징 비키니' 男…"노출 대하는 온도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