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날씨] 태풍 타파 영향 ‘전국 흐리고 비’…낮 최고 기온 25도 “미세먼지 농도 좋음”

입력 2019-09-21 10:11

(신태현 기자 holjjak@)

토요일인 21일 은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의 영향을 받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북상하는 제17호 태풍 '타파'에 의한 남동풍과 동해상의 고기압으로 인한 북동풍이 수렴하면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경상도와 전남, 제주도에 비가 내리고 있다.

제17호 태풍 타파 21일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975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115km/h(32m/s), 강도 중의 중형 태풍으로 일본 오키나와 남서쪽 약 2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km/h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22일 3시께 서귀포 남남서쪽 약 40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된다.

비는 이날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북상하는 제 17호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22일과 23일 전국에 비가 오다가 제주도는 22일 밤, 그 밖의 전국은 23일 오전 대부분 그치겠다.

21~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의 경우 150~400mm(많은 곳 제주도산지 600mm 이상), 강원영동·경상도·전남·울릉도·독도는 100~350mm(많은 곳 경상동해안 500mm 이상, 강원영동남부 400mm 이상), 경기남부·강원영서남부·충북·충남남부·전북은 30~80mm(많은 곳 강원영서남부, 충북, 전북 120mm 이상), 서울·경기북부·강원영서북부·충남북부 10~40mm다.

이날 낮 기온은 19~25도(20일 20~27도, 평년 23~27도)로 예상된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 도서지역에는 최대순간풍속 125~160km/h(35~45m/s), 일부 높은 산지나 도서지역은 180km/h(50m/s)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55~110km/h(15~30m/s)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다. 이에 기상청은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낙과 등 강풍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23일까지 전국에 강한 비와 바람으로 인해 차량운행에 지장이 있을 수있으니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또 많은 비나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전해상과 남해먼바다에는 바람이 35~60km/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6m로 매우 높게 일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태풍 타파 예상 경로.(출처=기상청)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경기 소방, '설리 사망·시간·주소' 담긴 '동향보고서 유출' 사과…"직원이 SNS에 유출"
  • 2
    토스, ‘신의한수 귀수편’ 행운 퀴즈 등장…‘캐릭터 □□□□’ 정답은?
  • 3
    설리, 오늘(17일) 비공개 발인…빅토리아-엠버 등 에프엑스 멤버·SM 동료들 참석

사회 최신 뉴스

  • 1
    [2019 국감] “서울시민 혈세로 버스회사 임원 배당금 잔치…배당률 200%”
  • 2
    ‘안다르 있지 스트릿’ 캐시슬라이드 퀴즈 등장…‘ㅋㄹㅍㅎㅅㅇ’ 정답은?
  • 3
    [2019 국감] 평양 수도 질문에 발끈한 박원순 "모독적인 발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