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금융 불확실성에 1조 규모 복합리조트 계약 해지

입력 2019-09-20 18:31

제보하기

현대건설이 발주처의 금융 불확실성으로 1조 원 규모의 복합리조트 계약을 해지했다.

현대건설은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Inspire Integrated Resort Co., Ltd.)’와 맺은 1조378억 원 규모의 공사 수주를 해지한다고 20일 공시했다. 계약 해지 이유는 “선결 조건인 발주처 금융 조달이 완료되지 않아 계약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계약은 지난 5월 현대건설이 수주한 건이다. 공사 규모가 클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 제3국제업무지구 내 호텔 및 공연장, 카지노 등 복합리조트를 구축하는 사업이라 이목을 끌었다.

현대건설은 이번 계약 해지 이유를 발주처가 계약 선행 조건을 이행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공사 규모가 큰 만큼 금융 안전성이 중요한 데, 선결 조건이 이행되지 않으면서 사업의 불확실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인스파이어 인티그레이티드 리조트는 미국에서 카지노리조트를 운영하는 ‘모히건 선’이 100% 출자한 특수목적법인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선결 조건을 이행하는 조건으로 계약하기로 했는데 그 부분이 이뤄지지 않아 계약을 해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대승, 유재석과 화기애애 분위기…KBS 32기 공채 개그맨과 7기 개그맨의 만남
  • 2
    조선일보 "KBS 여자 화장실 몰카범은 공채 개그맨…지난달 '개콘' 출연하기도"
  • 3
    코로나19 이후 진화하는 셀트리온 삼형제

부동산 최신 뉴스

  • 1
    '대전 둔곡지구 우미린' 청약 1순위 마감…평균 경쟁률 64대 1
  • 2
    대구 '다사역 금호어울림 센트럴' 청약 1순위 마감…평균 경쟁률 7.7대 1
  • 3
    대우건설, '아현 푸르지오 클라시티' 이달 분양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