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0% ‘취임후 최저치’…부정평가 53%

입력 2019-09-20 10:53

제보하기
한국갤럽 여론조사…민주 38%·한국 24%·바른미래·정의 7%

▲문재인 대통령.(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0%까지 떨어지며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7~19일 전국 성인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긍정평가)는 응답은 2주 전보다 3%포인트(P) 하락한 40%였다. 지난 2017년 5월 현 정부가 출범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부정평가)는 응답은 53%로 같은 기간 4%P 상승했고 7%는 의견을 유보했다.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13%P까지 벌어졌다. 한국갤럽은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7%, 바른미래당 지지층은 84%가 부정적이며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도 부정적 견해가 더 많았다(긍정 22%, 부정 61%)"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율을 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38%, 자유한국당이 24%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정의당 7%, 우리공화당(옛 대한애국당) 1%, 민주평화당 0.4% 등 순이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2%다. 2주 전과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이 각각 2%P, 1%P 하락했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P씩 상승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7%(총 통화 5897명 중 1,000명 응답 완료)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스페이스X, 기상 악화로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30일 2차 시도
  • 2
    [상보] 국제유가, 미·중 긴장 고조에 급락…WTI 4.5%↓
  • 3
    [상보] 뉴욕증시, 경제 재개 기대 등에 급등…다우 2.21%↑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