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소통으로 더 탄력”

입력 2019-09-20 11:03

제보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이 시민과의 소통을 통해 더 탄력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20일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현재 설계안(검토)은 물론이고 반대 의견까지 시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담겠다는 취지"라고 대답했다.

이어 "오히려 이번 기회에 약간의 갈등이 있던 정부와 더 단단한 공감대를 형성했고 시민 목소리까지 다양하게 수용되면 사업 추진에 더 탄력받을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결단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전날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과 관련해 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따라 기존 설계안이 수정될 가능성도 내비쳤다. 내년 초로 예상됐던 착공도 지역 주민의 민원을 고려하면 내년 4월 총선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시장은 "사업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실시설계까지 다 마친 상태였으나 모든 것을 놓고 시민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의를 이뤄가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선 전 착공이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라는 의견에 박원순 시장은 "전혀 고려사항이 아니"라며 "그랬다면 오히려 더 빨리 추진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원순 시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펀드 의혹 검증을 피하기 위해 국정감사 면제 로비를 했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전국체전 일정과 겹쳐 대체 방안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나 조국 장관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경제와 민생을 해결하는 데 국회가 집중해줬으면 좋겠다"며 "삭발까지 단행하는 결기를 민생 살리기에 올인해 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게 대다수 국민의 바람일 것"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유리 오빠’ 권모씨, 징역 10년 구형 “가족에게 미안해”…정준영 절친 ‘황금 인맥’의 몰락
  • 2
    [수능 D-1] "2020학년도 수능 시간표·수능 준비물 확인하세요"
  • 3
    ‘살림남2’ 김승현, 예비 신부 장정윤 작가 공개…프러포즈 현장 “선물은 다이아 반지”

사회 최신 뉴스

  • 1
    권유리, 오빠 성추문 불명예 강제 소환…"최후 진술 되려 독됐나"
  • 2
    문별 조언 한번 했을 뿐인데…화제성 정릉 아리랑시장 아닌 장안동 전집
  • 3
    박은혜 “청순? 오히려 고충, 돌아가고 싶지 않아”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