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원정도박·환치기 혐의' 양현석·승리...다음주 2차 소환

입력 2019-09-20 08:53

제보하기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와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원정도박·환치기 의혹과 관련해 다음 주 2차 소환조사를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양 전 대표와 승리를 다음 주 중으로 각각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양 전 대표와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밖에도 양 전 대표는 지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를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도 입건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앞서 승리와 양 전 대표는 각각 지난달 28일과 29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은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탑 영상공개, 김가빈과 인정·부정도 없는 열애설→쓸쓸한 근황 "아무렇지 않은 척"
  • 2
    부산 '양정 포레힐즈 스위첸' 청약 당첨 커트라인 57점
  • 3
    슈 패소, 원정도박 빚 “3억4000여만 원 갚아라”…원조 요정의 불명예

사회 최신 뉴스

  • 1
    기상청 "경북 김천시 남남서쪽 인근서 규모 2.8 지진 발생"
  • 2
    서울시, 이틀 연속 코로나19 확진 환자 20명 이상 발생
  • 3
    신동 경고, 이특 이어 해킹 피해…트위터에 남은 의문의 문자 “다 잡아낼 거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