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돔,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모빌리티 서비스 운영

입력 2019-09-20 08:44

디에이테크놀로지가 투자한 위즈돔이 카카오모빌리티와 함께 ‘2019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자라섬 페스티벌은 올해로 16주년을 맞은 국내 최대 규모의 재즈 페스티벌이다. 올해 행사는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진행되며, 10만 명에 이르는 관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블랙 스트링, 남유석 퀸텟, 허소영 등 국내 아티스트는 물론,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도 참가한다.

위즈돔은 이번 행사에 총 11개 노선을 운영한다. 운영 노선은 잠실을 비롯해 합정, 강남, 사당, 왕십리, 서울역, 수서역 등 서울권을 비롯해 수원, 인천, 분당 등 주요 수도권 대도시를 포함하고 있다.

가평은 서울을 기점으로 이동거리대비 교통 비용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매년 자라섬 재즈페스티벌이 진행될 때마다 대중교통 부족으로 주차난을 겪어 왔다. 따라서 이번 셔틀버스 서비스로 관람객의 편의 및 주변지역 교통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모빌리티 서비스 티켓 판매는 페스티벌 마지막 날인 6일까지 진행되며, 지속적으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카카오T 앱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행사장행은 13,000원, 복귀행은 15,000원이며 1인당 최대 가능 예약수는 10석이다.

디에이테크놀로지 관계자는 “디에이테크놀로지가 투자를 진행한 위즈돔은 그동안 울트라 코리아 2019, 캐리비안베이 등 주요 페스티벌 및 관광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원활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다양한 행사 및 노선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디에이테크놀로지는 기존의 이차전지 설비 사업과 함께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위즈돔의 지분 28%를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시장에 진입했고, 올해 위즈돔을 통해 대규모 행사에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설리 사망→빅토리아 한국 입국…목격담 "매우 슬퍼 보여, 짐 잊고 내리기도"
  • 2
    에프엑스 빅토리아, 드라마 촬영 중단 한국行 비행기…설리 빈소 찾는다
  • 3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해외 출장 이유로 18일 국감 불참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증선위, MBN 분식회계 혐의 심의…결론 없이 30일 회의로
  • 2
    증선위, NH투자 ‘해외법인 신용공여’ 과징금 의결…23일 금융위 상정 예상
  • 3
    무디스 "한진인터내셔널 '안정적' 전망 유지…대한항공, 신용도 뒷받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