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분쟁 장기화…화웨이, 국제 사이버보안 기구서 '퇴출'

입력 2019-09-19 21:41

中 화웨이, 국제 사이버보안 기구서 '퇴출'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국제 사이버 보안 기구에서 잠정 퇴출당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계 최대 보안사고 대응 협의체인 국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FIRST)는 최근 화웨이를 퇴출키로 했다.

FIRST 대변인은 "다각도의 검토와 상의를 거쳐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정지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FIRST 측은 "이번 조처는 임시적이며,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부활시키기 위해 미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처는 미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기술 수출을 금지하는 방침을 발표한 뒤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이번 조치로 화웨이는 소프트웨어 보안 문제를 빠르게 확인하고 수정하는 데 제약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FIRST는 1990년 민간 보안 사고대응팀들이 모여 출범한 국제 민간기구다. 시스코 시스템즈, 히타치, 지멘스, 주니퍼 네트웍스 등 다국적 기업 대표들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국 전 장관 사퇴 첫 주말, 도심서 맞불 집회…“검찰 개혁”vs “문재인 정부 규탄”
  • 2
    여의도 ‘개국본’ 집회, 원래 5시보다 늦게 시작한 이유는?… 자유연대와 ‘완충지대’ 결정
  • 3
    경찰, 주한 미국 대사관저 경계 강화…‘무단 침입’ 대진연 19명 체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종합] 조국 사퇴 후 첫 집회… 여의도·서초서 “공수처를 설치하라” 검찰 개혁 ‘촛불 압박’
  • 2
    진성준, 여의도 촛불집회서 “한국당의 문재인 정부 흠집내기에 조국 걸려든 것”
  • 3
    정청래, 여의도 집회서 “조국 수사 청와대 개입한 적 있나…무소불위 검찰권력 개혁해야”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