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분쟁 장기화…화웨이, 국제 사이버보안 기구서 '퇴출'

입력 2019-09-19 21:41

제보하기
中 화웨이, 국제 사이버보안 기구서 '퇴출'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국제 사이버 보안 기구에서 잠정 퇴출당했다.

18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세계 최대 보안사고 대응 협의체인 국제침해사고대응팀협의회(FIRST)는 최근 화웨이를 퇴출키로 했다.

FIRST 대변인은 "다각도의 검토와 상의를 거쳐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정지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FIRST 측은 "이번 조처는 임시적이며, 화웨이의 회원 자격을 부활시키기 위해 미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처는 미 정부가 화웨이에 대한 기술 수출을 금지하는 방침을 발표한 뒤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WSJ는 "이번 조치로 화웨이는 소프트웨어 보안 문제를 빠르게 확인하고 수정하는 데 제약이 생길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FIRST는 1990년 민간 보안 사고대응팀들이 모여 출범한 국제 민간기구다. 시스코 시스템즈, 히타치, 지멘스, 주니퍼 네트웍스 등 다국적 기업 대표들이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박대승, 유재석과 화기애애 분위기…KBS 32기 공채 개그맨과 7기 개그맨의 만남
  • 2
    코로나19 이후 진화하는 셀트리온 삼형제
  • 3
    가로세로연구소, ‘몰카 논란’ KBS 공채 개그맨 공개…“다른 사람 의심받아선 안돼”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이해찬 “윤미향, 어느 정도 소명…수사 지켜 보겠다”
  • 2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美 흑인 CEO들, 드디어 침묵 깼다
  • 3
    상법 개정안 힘싣는 與… “김종인 위원장도 과거 당론으로 채택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