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측, 자는 사진 허락 없이 촬영된 것…“허위 주장·협박 정황 발견돼”

입력 2019-09-19 19:06

양준혁 측이 최근 불거진 성추문에 대해 정면돌파 할 것임을 밝혔다.

19일 양준혁의 법률 대리인 청백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양준혁 씨는 허위 사실로 인해 괴로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라며 “명예를 위하여 정면 돌파하기로 결정하였다”라고 밝혔다.

앞서 18일 한 인스타그램에는 양준혁의 이면을 폭로한다는 글과 함께 잠든 양준혁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작성자는 첫 만남에 양준혁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가중됐다.

이에 양준혁은 “한 남자와 한 여자로 만났지만 맞지 않아 자연스럽게 이별을 맞았다”라며 법적 대응 할 것임을 알렸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해당 SNS는 삭제됐다.

양준혁의 변호사 측은 “모 여성이 올린 사진과 함께 작성된 글은 명백한 허위 글이다”라며 “ 사진 역시 본인의 동의 허락 없이 촬영된 것이고 마음대로 게시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이별 과정에서 그분이 어떤 서운함을 가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이런 식으로 아쉬움을 표출하는 것은 잘못된 방법 같다”라며 “악의적 주장이 허위임을 뒷받침하는 정황증거도 확보됐으며, 양준혁 씨를 협박한 정황도 발견되었다”라고 설명했다.

변호사 측은 “저희는 이 역시 문제 삼을 것”이라며 양준혁의 명예를 위해 다시 한번 정면 돌파할 것임을 알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사회 최신 뉴스

  • 1
    김소연 대표 "주말은 월요일 기다리는 날"…전무후무 '일 중독'
  • 2
    서울시, 19일 ‘유아숲체험 가족축제’…“도시 아이들, 맘껏 뛰놀고 자연과 교감”
  • 3
    '보라카이 비키니' 女 vs '베이징 비키니' 男…"노출 대하는 온도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