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 사진 유포·성추문 논란에 반박…“자연스러운 이별, 법적으로 해결할 것”

입력 2019-09-18 19:50

(뉴시스)

야구선수 출신 해설가 양준혁이 자신을 둘러싼 성추문 논란에 입을 열었다.

18일 오후 양준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유포사항과 관련해 변호사를 통하여 법적인 절차로 해결을 하려고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한 인스타그램에는 양준혁의 이면을 폭로한다는 글과 함께 잠든 양준혁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작성자는 첫 만남에 양준혁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가중됐다.

이에 양준혁은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자연스러운 만남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라고 밝히며 “시간이 흐르며 서로가 맞지 않는다는 생각에 이별을 택한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인 감정을 품고 진실을 호도하는 글을 올린 상대방은 도대체 무엇을 택하려 하는 것인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억울함을 드러냈다.

양준혁은 “제 발자취에 대한 모욕이며, 제 미래에 대한 어둠이 되어버린 이번 사건을 저는 반드시 제거하려고 한다”라며 “이번 유포사건을 바로 잡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양준혁의 폭로가 적힌 SNS 계정은 비공개 된 상태로 게시글 역시 삭제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조국 전 장관 사퇴 첫 주말, 도심서 맞불 집회…“검찰 개혁”vs “문재인 정부 규탄”
  • 2
    여의도 ‘개국본’ 집회, 원래 5시보다 늦게 시작한 이유는?… 자유연대와 ‘완충지대’ 결정
  • 3
    경찰, 주한 미국 대사관저 경계 강화…‘무단 침입’ 대진연 19명 체포

사회 최신 뉴스

  • 1
    '4번째 음주운전' 채민서, 사과문 "기사 과장된 부분 있다…피해 보신 분께 죄송"
  • 2
    로또881회당첨번호 '4·18·20·26·27·32'…1등 당첨지역 어디?
  • 3
    신동 "손주 볼 수 있을까"…결혼 앞서 '출산'을 생각하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