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해양-기상 위성 관측자료 공동 활용

입력 2019-09-18 10:00

(국립환경과학원)

앞으로 환경, 해양, 기상 위성 관측자료를 공동으로 활용해 미세먼지의 발생원을 추적하고 장거리 이동 현황과 영향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이 같은 위성 활용 기술 개발을 위해 19일 서울 엘타워골드홀에서 '천리안위성 2호(2A2/B) 융·복합 활용 연수회'를 연다고 18일 밝혔다.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위성 2호는 지난해 12월에 발사된 기상 위성(2A)과 2020년 3월에 발사예정인 환경‧해양 위성(2B)으로 구성됐다.

위성 2B가 발사에 성공하면 먼저 궤도에 안착한 기상 위성 2A를 포함해 세계 최초로 동일 정지궤도상 3개의 지구관측센서가 동시에 운용될 예정이다.

위성 2B의 탑재체는 대기오염물질인 미세먼지, 이산화황, 이산화질소, 오존, 폼알데하이드의 발생원을 추적하고 장거리 이동 현황과 영향을 감시한다.

천리안위성 1호는 2010년 6월 발사된 우리나라 최초의 통신․해양․기상위성이며 기상과 해양감시를 기반으로 날씨, 기후, 재난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환경-해양-기상 위성자료의 융·복합을 통한 환경‧해양 위성(2B)의 탑재체 산출물의 처리기술 향상, 저궤도 위성 등 다른 위성을 이용한 검․보정 등 새로운 위성활용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한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전현무-이혜성, 열애의 시작은 ‘해피투게더?’…5월 후 계속된 핑크빛 기류 ‘눈길’
  • 2
    단독 둔촌주공ㆍ신반포 등 6개 재건축단지 분양가 상한제 피한다
  • 3
    이마트 개점 26주년 행사 3탄 “제주은갈치 1마리 1980원”

사회 최신 뉴스

  • 1
    [수능 D-1] 수능 당일 은행ㆍ주식시장 문 여는 시간…1시간 늦춘 오전 10시 개장
  • 2
    [수능 D-1] 수능 당일 시험장서 주의해야 할 점은? '전자기기'는 집에 두세요
  • 3
    시원스쿨 태국어, 패턴으로 '쉽게 배우는 태국어' 인강 론칭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