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단체 "설악산 케이블카 '부동의' 환영"

입력 2019-09-16 17:07

제보하기

▲환경부가 설악산케이블카사업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최종적으로 부동의 결정을 내린 1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스퀘어 앞에서 열린 환경부 설악산케이블카 부동의 결정 환영 기자회견에서 한 어린이가 '설악산케이블카 반대'란 문구가 적힌 손피켓을 들고 있다. (뉴시스)

환경부가 설악산 국립공원 오색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내리자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등은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 국민행동 및 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원회는 16d일 논평에서 "국정농단 세력에 휘둘렸던 국립공원위원회의 지난 잘못을 스스로 바로잡았다는 점에서 합리적이고 의미 있는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들 단체는 "(케이블카 관련) 사업자는 사업 포기를 선언하고 주민 설득과 함께 행정손실을 복구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환경부는 대안 연구협의체 등을 구성하여 지역사회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은 설악산 오색삭도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한 결과 설악산의 자연환경, 생태 경관, 생물 다양성 등에 사업 진행 시 부정적 영향이 우려된다는 측면에서 부동의 결과를 내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천희 아내 전혜진, 10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까지…‘드라마’ 인연 실제로
  • 2
    화성시, 사망한 30대 男 ‘코로나19’ 검사…최근 고향 대구 방문 이력
  • 3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사회 최신 뉴스

  • 1
    [일기예보] 오늘 날씨, 전국 맑고 강원·경상은 비 또는 눈 '예상강수량 최고 10mm'…"미세먼지 '좋음~보통'"
  • 2
    과천 신천지 확진자 2명…"16일 예배서 감염추정"
  • 3
    울산서 '코로나19' 7번째 확진자 발생 '25세 요양병원 작업치료사'…해당 요양병원 26일부터 운영 중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