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레이싱카 'i30 N TCR', WTCR 7차 대회 1ㆍ2위 휩쓸어

입력 2019-09-16 16:02

제보하기
중국 닝보서 열린 2019 WTCR…드라이버 챔피언십 1위로 올라서

▲현대차 ‘i30 N TCR’ 드라이버 노버트 미첼리즈(오른쪽 두번째)와 가브리엘 타퀴니(오른쪽 세번째)가 ‘2019 WTCR’ 두 번째 레이스에서 1, 2등을 동시에 석권한 후, 포디움에 선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의 서킷 경주차 ‘​i30 N TCR’이 13~15일 중국 닝보 서킷에서 열린 ‘2019 WTCR(World Touring Car Cup)’ 일곱 번째 대회에서 1위와 2위를 동시에 석권했다.

i30 N TCR은 독일과 포르투갈 경기에 이어 3연승을 거두며, 연간 누적 점수로 결정하는 드라이버 챔피언십 1위로 올라섰다.

팀 챔피언십에서는 3위를 유지했지만, 1위 팀과의 격차가 기존 82점에서 36점으로 크게 줄어들어 남은 3개 경기 결과에 따라 우승도 가능한 범위로 좁혀졌다.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Squadra Corse)팀의 노버트 미첼리즈와 가브리엘 타퀴니는 15일 열린 두 번째 레이스에서 i30 N TCR을 몰고 각각 1, 2위를 차지하며 더블 포디움에 올랐다.

가브리엘 타퀴니 선수는 이어진 세 번째 레이스에서도 3위를 차지했다.

2019 WTCR은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로 독일ㆍ포르투갈ㆍ중국ㆍ일본ㆍ모로코 등 10개국에서 개최된다.

매 대회 총 3번씩 연간 총 30번의 레이스가 열리는데, 매 경기 결과를 합산해 해당 연도의 우승팀과 드라이버를 가린다.

i30 N TCR은 7월 5~7일 포르투갈 빌라 레알 서킷에서 열린 6차전의 첫 번째 레이스에서도 BRC 현대 N 스쿼드라 코르세 레이싱팀 소속 노버트 미첼리즈가 우승을, 같은 팀 동료 가브리엘 타퀴니가 2위에 오르는 더블 포디움을 달성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 쏟은 노력으로 i30 N TCR이 WTCR을 비롯해 TCR 아시아 및 유럽 시리즈에서 좋은 성적을 나타내는 것 같아 기쁘다”며 “마지막까지 당사 경주차를 구매한 고객들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 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용산 신계동 용산e-편한세상 111동 1402호 등
  • 3
    [우리동네 주간 시황] 몸값 치솟는 '노원' 아파트...이번주 0.90% '쑥'

기업 최신 뉴스

  • 1
    현대ㆍ기아차 美판매 선방 중…시장 점유율ㆍ판매마진 증가
  • 2
    [위클리 제약·바이오] 유한양행-지아이이노베이션, 알레르기 치료제 '빅딜' 外
  • 3
    “‘대한민국 동행세일’ 참여하고 갤럭시 Z플립 받으세요”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