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버스 전용 관제 시스템 개발…빅데이터 분석ㆍ관리 기능 갖춰

입력 2019-09-16 09:01

배터리 충전 현황ㆍ운행 정보 조회 등 실시간 관제 가능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차량 고장 안내 등 전기버스의 주요 기능이 관제 시스템에 연동된 실시간 모니터링 화면.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배터리 충전 현황과 위치 조회, 운행 정보 등 차와 관련한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전기버스 전용 원격 관제 시스템(FMS)'을 개발해 올해부터 상용화한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 원격 관제 시스템을 사용하면 전기버스를 실시간으로 관제해 효율적인 배차와 경로 설정 등 체계적인 관리를 할 수 있다.

또한, 고장 안내와 법규 위반 예방 등 실시간 안전 운전 유도로 성숙한 운전 문화 역시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가 KT와 커넥티드카 플랫폼 기술 협업으로 개발한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은 △전기버스 전용 전기차 관제 △위치 관제 △디지털 운행 기록계(DTG) 관제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전기버스 전용으로 마련된 '전기차 관제'는 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배터리 상태, 주행 가능 거리 등 주요 기능을 관제 시스템에 연동해 효율적인 운영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차고지에서 통합적인 관리가 가능하도록 종합된 정보를 제공한다.

'위치 관제'는 유·무선 통신망으로 획득한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실시간 위치 조회, 배차 시간 조정 등을, '디지털 운행 기록계 관제'는 실시간 관제와 운행 정보 분석으로 친환경 경제 운전, 안전운전 습관을 유도하도록 마련됐다.

현대차는 원격 관제 시스템을 현재 서울에서 운행 중인 전기버스 14대를 포함해 올해 서울시에 도입되는 전기버스 전량에 시범 장착하고, 추후 전국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기버스를 이용하는 고객과 운전기사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전기버스가 되기 위해 이번 원격 관제 시스템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전기버스의 활성화를 위해 여러 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한승우 누구? '누나 한선화와 180도 다른 분위기' 눈길
  • 2
    토스, ‘세렌디뷰티 탄산팩’ 행운 퀴즈 등장…‘에이프릴 □□’ 정답은?
  • 3
    ‘옥탑방의 문제아들’ 화성 연쇄살인 사건, 사건 현장의 ‘허수아비’에 적힌 문구는?

기업 최신 뉴스

  • 1
    알리바바, 광군제 앞두고 행사 운영 방향 밝혀..."새로운 소비ㆍ비즈니스ㆍ친환경"
  • 2
    다섯 번째 '에너지나눔 대축제&콘서트', 가을밤 수 놓으며 19일 성료.
  • 3
    일본 길 막히자 유럽으로 눈 돌리는 ‘소·부·장’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