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이주열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 여전히 높아”

입력 2019-09-15 17:47

“그간 국내외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을 확대시켰던 미·중 무역분쟁,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 영국의 합의없는 유로존 탈퇴) 가능성, 홍콩 시위 등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만큼 경계감을 늦추지 말고 글로벌 리스크의 전개상황과 우리 금융·경제에 미칠 영향을 계속 면밀히 점검해 나가야 할 것이다.”

이주열<사진> 한국은행 총재는 15일 ‘추석 연휴기간 중 국제금융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국제금융시장은 9월 들어 미·중 무역협상 진전 기대, 미 경제지표 호조, 유럽연합(ECB)의 완화적 통화정책 결정 등으로 글로벌 위험회피심리가 완화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이런 흐름이 지속되면서 역외 원화(NDF)는 0.9% 강세를 보였고, 신용부도스왑(CDS) 스프레드와 외평채 가산금리는 각각 0.1bp와 7.1bp 하락했다. 국내 금융·외환시장은 당분간 이같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게 한은측 설명이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 총재를 비롯해 윤면식 부총재와 부총재보 등 주요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디나인 반값대란 리턴즈',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ㄴㅁㅈㅌㄱ" 정답은?
  • 2
    곤약밥, 쌀밥과 구분 안 돼…다이어트 식품으로 최고 ‘구매처‧가격은?’
  • 3
    제약ㆍ바이오, 적정 투자 시기는 ‘임상 2상’ 단계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생수 시장, 5년 새 1.5배↑…음료 시장선 에너지음료 뜨고, 과채음료 지고
  • 2
    민주당 39.4% ‘조국 사퇴에 반등’…한국당 34.0%
  • 3
    조국 사퇴 효과…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율 45.5%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