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하루 전 고속도로 정체…서울서 부산까지 6시간 20분

입력 2019-09-11 17:01수정 2019-09-11 17:04

제보하기
오후 5시 서울요금소 기준 ‘광주 6시간10분’, ‘울산 5시간50분’, ‘대구 5시간20분’

▲고속도로 정체.(연합뉴스)

추석 연휴 하루 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1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으로 옥산 분기점 부근, 기흥∼수원, 양재 부근∼반포 등 12㎞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움직이고 있다.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신갈분기점∼수원, 입장 부근∼천안휴게소, 옥산 부근∼청주 부근, 왜관 부근∼칠곡 물류 부근, 동대구분기점 등 49㎞ 구간에서 차들이 막히고 있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 구리 방향은 판교분기점∼성남 부근, 송파∼토평, 김포요금소∼송내, 청계요금소∼청계터널 부근 구간에서 총 34㎞, 일산 방향으로는 판교분기점∼청계터널, 안현 분기점∼송내, 계양 부근∼김포요금소, 김포∼자유로, 구리∼상일, 판교분기점 부근 등 총 32㎞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서울 방향 발안∼화성 휴게소 부근, 매송 휴게소 부근∼용담터널, 서서울요금소∼조남분기점, 일직분기점 부근∼금천 등 17㎞, 목표 방향으로는 금천 부근, 발안 부근∼서해대교 부근, 당진분기점 부근∼당진분기점, 춘장대 부근 등 27㎞ 구간에서 정체 중이다.

경인선 서울 방향으로는 7㎞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506만 대로 그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50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0만 대가 이동할 예정이다.

귀성길 정체는 이날 오후 6∼7시 절정에 달한 뒤 중간중간 정체가 이어지다가 12일 오후 7∼8시가 돼야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 방향으로는 이날 오후 1∼2시 정체가 시작돼 오후 5∼7시 차량 흐름이 가장 혼잡하겠다. 오후 8∼9시에는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후 5시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6시간 20분, 광주 6시간 10분, 울산 5시간 50분, 대구 5시간 20분, 대전 3시간 50분, 강릉 3시간 10분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위클리 제약·바이오]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7월 인체 임상 外
  • 2
    온라인 개학 강행 조짐에, 교육계 “졸속수업 가능성 커”…개학 연기 ‘한목소리’
  • 3
    씨젠, 증시 거래대금 1위...“하루 2조 원”

사회 최신 뉴스

  • 1
    구로구,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만민중앙교회 직원ㆍ가족
  • 2
    관악구청, 코로나19 2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23·24·25번 확진자 추가 발생 ‘확진자의 부모’
  • 3
    ‘에프엑스’ 엠버, “설리야, 또 놀자”…故 설리 생일 축하에 팬들도 뭉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