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초단타 매매’ 메릴린치 이의신청 각하

입력 2019-09-10 11:09

제보하기

한국거래소가 메릴린치의 이의신청을 각하했다.

10일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에 따르면 메릴린치의 이의신청이 각하됐다. 앞서 메릴린치는 허수성 주문 수탁으로 1억7500만 원의 제재금을 부과받은 후, 이에 대한 이의신청을 제기한 바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이의신청을 인용할 만한 새로운 사실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메릴린치증권은 2017년 10월부터 지난해 5월 사이에 미국 시타델증권으로부터 430개 종목에 대해 6220회(900만 주, 847억 원)의 허수성 주문을 수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허수성주문 수탁을 금지하는 시장감시규정(제4조제3항) 위반, 메릴린치증권은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로부터 회원제재금 1억7500만 원을 부과받았다.

.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송파구 가동초등학교 6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부모들 불안감 '확산'
  • 2
    권미진 다이어트 전 vs 후 비교해보니…50kg 감량 후 '확 달라진 외모'
  • 3
    속보 인천 백석초, 교직원 코로나19 확진…학교 폐쇄

증권 · 금융 최신 뉴스

  • 1
    [조회공시] 아이톡시 유상증자 발행 철회설 관련
  • 2
    케이알피앤이, 최대주주 변경
  • 3
    두산, 산업차량BG 인천공장 일시 생산중단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