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 경쟁력 강화 위한 대통령 소속 위원회 출범

입력 2019-09-10 11:00수정 2019-09-10 11:15

제보하기
조국 법무장관 첫 국무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등이 10일 오전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일본의 수출 규제 등 대응 조치로 우리나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대통령 소속 위원회가 출범한다.

정부는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 등 법률안 1건, 대통령령안 9건, 일반안건 1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정부는 핵심 소재·부품·장비의 품목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주요 정책 사항을 효율적으로 심의·조정하기 위해 대통령 소속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를 설치하는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규정안’을 의결했다. 위원회는 위원장 1명(기획재정부 장관), 부위원장 1명(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30명 내외의 위원으로 구성된다. 위원회 운영 지원을 위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실무 추진단’을 산업부 내에 신설하도록 했다.

아울러 정부는 기술개발제품 중 혁신성과 시장성을 갖춘 제품의 초기 판로 확보와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상용화 전 시제품을 정부와 공공기관이 구매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한 ‘조달사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또 신기술 관련 제품의 구매를 촉진하기 위해 수의계약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국가를 당사자로 하는 계약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도 의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방위사업청의 현행 양대 조직인 사업관리본부와 계약관리본부를 통폐합해 기반전력사업본부와 미래전력사업본부로 개편하는 내용의 ‘방위사업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개정안’도 통과시켰다. 방위사업의 투명성·전문성·효율성을 높이고, 미래의 전장환경·사업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한편 이날 국무회의는 조국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이후 처음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속보 "긴급재난지원금 소득기준, 재산도 고려"
  • 2
    [증시 키워드] 멈추지 않는 코로나19 진단키트 관련주 상승세…씨젠ㆍ미코ㆍEDGC↑
  • 3
    '코로나 지원금'…정부, 긴급생계비지원 "소득하위 70%, 100만원"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강원 여야 후보 공약 발표…“지역경제 살리겠다”
  • 2
    [21대 총선 후보자] 비례‘만’ 낸 국민의당, 평균 재산 3위ㆍ90년생 최연소 후보 눈길
  • 3
    [21대 총선 후보자] 민생당 비례대표 명단 확정…1번 정혜선·14번 손학규 '4명 사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