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링링 강풍 대비…서울시, 지하철 지상구간 서행 운행
입력 2019-09-07 13:57

(연합뉴스 )

서울시가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강풍에 대비해 지하철 속도를 지상 모든 구간에서 서행 운행한다.

서울시는 7일 "지하철 안전운행 매뉴얼에 따라 시민안전을 위해 풍속 20m/s 이상인 경우 지하철을 40km/h 이하로 서행운전한다"고 밝혔다.

서울 지하철 지상구간은 2호선 한양대∼잠실나루·신대방∼신림·당산·신답∼용답, 3호선 지축·옥수, 4호선 동작·당고개∼창동, 7호선 장암∼도봉산·뚝섬유원지, 8호선 복정∼산성, 9호선 개화 등이다.

바람이 시속 20m 이상으로 불면 지하철을 시속 40㎞ 이하로 운행하고, 풍속 시속 25∼30m이면 상황에 따라 정차하며 30m 이상이면 임시로 운행을 정지한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