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8월 수출 13.6% 감소...9개월 연속 하강

입력 2019-09-01 10:27수정 2019-09-01 10:35

제보하기
양대 수출 시장 미중 수출도 나란히 감소

▲수출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부산항 감만부두의 모습.(사진=연합뉴스)
한국의 수출이 9개월째 내리막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2019년 8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한국의 8월 수출액은 442억 달러다. 지난해 같은 기간(511억8000만 달러)과 비교하면 13.6% 줄었다. 1~8월 연간 누계 수출액도 약 4003억 달러에서 약 3619억 달러로 9.6%가량 감소했다. 한국의 월간 수출 성적(전년 동월 대비)은 지난해 12월 이후 아홉 달째 뒷걸음질 치고 있다.

8월 수입액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2% 줄어든 424억7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17억2300만 달러 흑자다

산업부는 일본의 수출 규제와 미ㆍ중 무역분쟁 등 대외 경제 불확실성 악화와 주력 품목 수출 단가 하락 등을 수출 부진 요인으로 꼽았다.

지난달 한일 간 교역액은 61억46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7.6% 줄었다. 2017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8월 대일(對日) 수출액(22억6000만 달러)과 수입액(38억86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각각 6.2%, 8.2% 감소했다. 특히 반도체 제조용 장비(-32.6%), 원동기 부품(-28.2%) 등 일본산 소재ㆍ부품ㆍ장비 수입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

한국의 양대 수출 시장인 미국과 중국으로 나가는 수출액도 줄었다. 지난달 대미(對美), 대중(對中)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7%, 21.3% 감소했다. 특히 대중 수출액은 지난해 11월 이후 10개월 연속 감소세다. 미ㆍ중 무역분쟁으로 중국 현지 경기가 악화하면서 반도체, 석유화학 제품 등 한국산 중간재 수요가 줄었기 떄문이다.

주력 품목 부진도 이어지고 있다. 13대 주력 품목(반도체, 일반기계, 자동차, 선박, 석유화학, 무선통신기기, 석유 제품, 철강, 평판디스플레이, 자동차 부품, 섬유류, 가전, 컴퓨터) 가운데 자동차를 뺀 12개 품목의 수출액이 모두 감소했다.

지난해 수출 호황을 이끌던 반도체 수출액(79억8100만 달러)은 1년 전(103억8300만 달러)보다 30.7%나 감소했다. 8기가 D램 반도체 가격은 지난달 초 사상 최저점을 찍고 반등했지만 여전히 지난해 가격의 반값에도 못 미친다. 여기에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업계 불확실성도 짙어지고 있다.

석유화학 수출액도 42억9500만 달러에서 35억3000만 달러로 19.2% 줄었다. 유가 하락으로 수출 단가가 계속 떨어지는 데다 국제 수요도 위축하고 있기 때문이다. 석유제품 수출(36억5900만 달러) 역시 유가 하락과 경쟁국의 설비 증설로 14.1% 감소했다.

앞으로의 수출 전망도 불투명하다. 주력 품목의 수출 단가가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는 데다 대외 경제의 불확실상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이 4일 한국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ㆍ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면서 반도체 등 한국산 제품의 글로벌 가치 사슬이 흔들리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미ㆍ중 무역분쟁 역시 양국이 보복 관세를 주고 받으며 갈수록 확전하고 있다. 여기에 한국 제품의 4대 수입국인 홍콩에서도 정세 불안이 심화하고 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9월 6일 민관합동 무역전략조정회의를 통해 하반기 수출 총력 지원체계를 재정비하고 무역금융 공급 및 수출 마케팅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수출 모멘텀 회복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땡큐 이낙연” 우오현 SM그룹 회장, ‘테마주’로 150억 벌었다
  • 2
    [급등락주 짚어보기] 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치료 가능성에 관련주 ‘上’
  • 3
    김호중 제외, '미스터트롯' TOP7 활동 외 독자 활동 이어간다…팬들 "어디서든 응원할 것"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유럽, 코로나19 사망자 5만 명 넘어…전 세계 치사율 1위
  • 2
    WHO 사무총장 "文 대통령, 세계보건총회 기조 발언 해달라"
  • 3
    아베 총리 “내일이라도 긴급사태 선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