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방] 저물가와 가계부채사이..물가 하방위험 높아져vs가계대출 증가세 둔화 주춤

입력 2019-08-30 10:53

제보하기
세계경제 성장세 둔화, 전망경로 불확실성 한층 커져..주택가격 수도권 일부 오름세

(한국은행, 이투데이 정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저물가와 가계부채 문제 사이에서 갈등양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은이 공개한 통화정책방향 자료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7월 전망경로에 비해 하방위험이 높아져 당분간 0%대 초반에서 등락”할 것으로 봤다. 이는 지난달 “당분간 1%를 밑도는 수준”보다 한층 약화한 것이다.

성장에 대한 불안감도 확산했다. “세계경제는 교역이 위축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됐다”고 판단한데 이어 “국내경제는 미중 무역분쟁 심화, 지정학적 리스크 증대 등으로 성장 전망경로의 불확실성이 한층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진단했다. 이 또한 지난달 “성장세 완만”과 “2%대 초반”과는 온도차가 있는 것이다.

반면 금융불균형에 대한 우려도 확산했다. “가계대출은 증가세 둔화가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이는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다”는 판단과 사뭇 다른 것이다.

가계부채 문제의 주범인 주택가격도 꿈틀거릴 조짐을 인정했다. “주택가격은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는 오름세를 나타내었다”고 판단했다. 이는 “주택가격은 하락세를 지속하였다”는 지난달 판단과 다른 것이다.

한편 한은 금통위는 이날 기준금리를 현 1.50%로 동결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총선] 비슷한 시기에 같은 지역인데… 여론조사 20%P 차이
  • 2
    코로나19 여파에도 제약업계 외형성장 “1분기 실적 이상무”
  • 3
    [총선] 지난 총선 ‘종로’ 정세균 vs 오세훈... 정, 지지율 17%P 差 뒤집고 승리

정치·경제 최신 뉴스

  • 1
    [청년, 정치를 말하다] 이내훈 “프리랜서 예술인 권리 보호할 것…청년이 나아져야 우리 사회 발전”
  • 2
    [총선현장] ‘투표용지 인쇄 D-1’ 민병두 “배봉산 아랜 물밑 없다”… 장경태와 단일화·후보 사퇴 선그어
  • 3
    [종힙] 정부 "자가격리 무단이탈 3중으로 24시간 감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