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대학가에서의 ‘조국 촛불’은 정말 ‘정치색’일까

입력 2019-08-29 18:12

제보하기
김하늬 정치경제부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청문회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대답은 하지만 마음 한편은 씁쓸하다. 트위터 등 SNS에서 봐왔던 조 후보자의 ‘사이다 발언’은 그를 청렴한 이미지로 만들었지만, 자기 자식은 예외인가 보다.

대한민국 입시제도를 거쳤다면, 조 후보자의 딸 조 씨의 대입 관련 특혜 논란에 달가워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오늘날 청년층은 ‘공정성’에 예민한 세대다. 죽어라 공부해서 대학에 가고 다시 또 죽어라 공부해서 취업 준비를 해야만 하는 현실이다. 생존 불안과 탈락 공포를 달고 살 수밖에 없다. 그저 부모를 잘 둔 덕에 명문대 학생이 되고 진로를 보장받는 조 씨에게 분노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이미 정유라 입학 특혜에서 촛불을 들어 책임을 물은 대학가에서 조 후보자의 의혹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이러한 청년들의 외침을 ‘정치색’으로 호도하는 것은 옳지 않다. 조 후보자 관련 집회를 주도하는 일부 학생의 과거 정당 활동 이력이 불거지며 잡음이 일고 있다. 정치색 논란을 의식한 학생들이 이미 특정 정당이나 정치 성향과 관계없는 집회라고 여러 번 강조했지만, 일각의 의심은 피할 수 없는 듯하다.

색깔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사회를 보는 시각은 다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입시 관련 논란을 그대로 보지 않고 왜곡하고 해석해 보려는 정치적 시선을 견제해야 한다. 시험에 매달려 본 세대는 시험이 그나마 우리 사회에서 ‘공정성’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제도라는 것을 안다. 그 시험을 통과해야 그나마 우리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살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절박감이 무엇인지 말하지 않아도 다들 안다.

몇 년 전 팍팍한 사회 현실을 얘기하다 “요즘 청년들은 왜 돌을 던지지 않냐”는 386세대의 물음을 받은 적이 있다. 사회 문제마저도 청년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시선을 보면서 우리 세대가 참 안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목소리를 내는 청년들에겐 정치적 혹은 또 다른 시선을 보낸다. 청년들이 사회 정면을 바라보지 못할 것이란 것도 편견이 아닌가 싶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바디나인 릴레이 반값대란', 허니스크린 초성퀴즈 등장…"ㅅㅊㅅㅌㅇㅅㅇ" 정답은?
  • 2
    ‘우리말 겨루기’ 휘둥그레-쓰레받기-벌그죽죽…헷갈리는 맞춤법 총집합 ‘정답은?’
  • 3
    순우리말 ‘두르치기’ 뜻 무엇?…음식 두루치기 아닌 ‘이것’ 관심 집중

오피니언 최신 뉴스

  • 1
    [정책발언대] 공평한 수월성, 꼴등과 일등의 창조적 공존
  • 2
    [건강 100세] 밤에 이불에 오줌 싸는 아이
  • 3
    [기자수첩] '바이오 큰손' SK와 삼성의 서로 다른 길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