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혜선 증거사진?…"안재현 생일상 차려주니 밖에서 외부 사람들과" 생일파티 추정 사진 나돌아
입력 2019-08-26 10:54   수정 2019-08-26 10:55

(출처=안재현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구혜선이 남편의 생일상을 준비했지만 안재현이 다른 사람들과 생일을 보내기 위해 급하게 집을 떠났다고 고백한 가운데, 이같은 사실을 뒷받침하는 증거사진으로 추정되는 '구혜선 없는 안재현 생일 인증샷'이 온라인상에 나돌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재현이 지인들과 생일파티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 사진이 나돌았다. 사진 속 안재현은 한 고깃집에서 지인들과 둘러앉아 식사를 하는 모습이다.

이 사진을 올린 네티즌은 이날이 안재현의 생일이라고 추측했다.

안재현은 자신의 생일이었던 지난 7월 1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일파티 인증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영상 속 안재현은 스태프들로 보이는 지인들이 준비한 깜짝 생일파티에 한껏 들뜬 표정을 짓고 있다.

다른 게시물에서는 '해피벌쓰데이'라고 써져 있는 왕관을 쓴 모습을 공개한 뒤, '하핫'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안재현이 올린 게시물과 네티즌이 올린 사진 속 의상이 일치했고, 사진이나 영상 속 어디에서도 구혜선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던 것으로 토대로 이날이 바로 구혜선이 말한 안재현의 생일이었을 것이라고 네티즌은 추측하고 있다.

구혜선은 이혼과 관련해 자신의 심경을 털어놓은 SNS 글에서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뭇국이 먹고 싶다고 해서 새벽부터 준비해서 끓였는데 한두 숟갈 뜨고 밖으로 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걸 보며 '저 사람 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1984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세인 구혜선은 배우, 영화감독, 작가, 화가 등으로 활동했다. 안재현은 1987년생으로 구혜선보다 세 살 연하인 33세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2015년 KBS 2TV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이듬해 5월 21일 결혼했다. 이들은 프러포즈 영상을 공개해 부러움을 자아냈으며, 예식 비용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소아병동에 기부해 귀감이 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 18일 이혼 위기 소식이 알려진 뒤, SNS을 통해 폭로전을 이어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