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화 '마녀' 결말, 마지막 대사 향한 김다미의 해석은?
입력 2019-08-24 02:07

(출처=영화 '마녀' 스틸컷)

영화 '마녀'가 방영 중이다.

영화 '마녀'는 신인배우 김다미의 주연작으로 신선한 마스크와 연기력으로 인정받으며 '마녀'가 TV를 통해 방송될 때마다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여전히 화제되고 있다.

영화 '마녀'는 유전자가 조작된 어린이들이 등장하고 이들 중 한명이 고등학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영화는 "언니한테 까불면 모가지가 날아간다"라는 대사와 함께 막이 내린다. 영화를 본 이들은 여러가지 측면으로 영화를 해석했지만 후속작이 나와야 답이 있을 것 같다며 '마녀2'의 제작을 지지하고 있다.

마녀2의 제작은 확정된 것으로 보이며 현재 대본 수정 상태라고 알려졌다. 한편 한 인터뷰에서 김다미는 마지막 대사를 두고 "또 다른 이야기가 궁금했다. 영화 결말에서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알리기도 한다"라고 해석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