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녀' 결말, 마지막 대사 향한 김다미의 해석은?

입력 2019-08-24 02:07

제보하기

(출처=영화 '마녀' 스틸컷)

영화 '마녀'가 방영 중이다.

영화 '마녀'는 신인배우 김다미의 주연작으로 신선한 마스크와 연기력으로 인정받으며 '마녀'가 TV를 통해 방송될 때마다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여전히 화제되고 있다.

영화 '마녀'는 유전자가 조작된 어린이들이 등장하고 이들 중 한명이 고등학생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영화는 "언니한테 까불면 모가지가 날아간다"라는 대사와 함께 막이 내린다. 영화를 본 이들은 여러가지 측면으로 영화를 해석했지만 후속작이 나와야 답이 있을 것 같다며 '마녀2'의 제작을 지지하고 있다.

마녀2의 제작은 확정된 것으로 보이며 현재 대본 수정 상태라고 알려졌다. 한편 한 인터뷰에서 김다미는 마지막 대사를 두고 "또 다른 이야기가 궁금했다. 영화 결말에서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알리기도 한다"라고 해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부동산 e!꿀팁] 미니 재건축 ‘가로주택정비사업’ 아세요?
  • 2
    연천ㆍ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누적 46건으로 늘어
  • 3
    [분양 캘린더] 12월 셋째주 '청주가경아이파크4단지' 등 1만4370가구 분양

사회 최신 뉴스

  • 1
    구자경 회장 별세, 은퇴 후에도 100억 원 달성한 경영력
  • 2
    현동은 '52kg 현주엽' 먹플갱어 만날까…최고 1분 기록까지
  • 3
    연천ㆍ철원 아프리카돼지열병 2건 확진…누적 46건으로 늘어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