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임단협 속도 낼까… 사측, 임금인상안 첫 제시

입력 2019-08-23 21:35

(뉴시스)

올해 현대차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사용자 측이 첫 임금인상안을 제시했다.

23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열린 20차 교섭에서 사용자 측은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150% 지급 △타결 일시금 25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을 제시했다.

노사는 앞선 교섭에서 쟁점 중 하나인 임금체계 개편안에 대해 상당 부분 공감을 이뤄낸 것으로 알려졌다. 두 달에 한 번 지급하던 상여금 600%를 매월 나눠 지급하는 방식으로 통상임금에 포함해 최저시급 위반 논란을 해결하는 방안이다.

노사가 정년 연장 등 나머지 쟁점에서 이견을 좁힐 경우 추석 전 타결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사는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이어갈 계획이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2
    [추천!경매물건] 서울 양평동3가 양평동6차현대 601동 903호 등
  • 3
    [부동산 e!꿀팁] 주택 매입까지 걸리는 시간 계산하려면?

기업 최신 뉴스

  • 1
    전국 기름값 2주 연속 하락…유류세 영향 끝?
  • 2
    [헬스TALK] 무릎 연골 관리로 백세시대도 팔팔하게
  • 3
    이마트, 이갑수 대표 교체...대규모 인사 나선다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