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사, 임단협 속도 낼까… 사측, 임금인상안 첫 제시

입력 2019-08-23 21:35

제보하기

(뉴시스)

올해 현대차 노사 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서 사용자 측이 첫 임금인상안을 제시했다.

23일 울산공장 본관에서 열린 20차 교섭에서 사용자 측은 △기본급 4만 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급 150% 지급 △타결 일시금 250만 원 △재래시장 상품권 20만 원을 제시했다.

노사는 앞선 교섭에서 쟁점 중 하나인 임금체계 개편안에 대해 상당 부분 공감을 이뤄낸 것으로 알려졌다. 두 달에 한 번 지급하던 상여금 600%를 매월 나눠 지급하는 방식으로 통상임금에 포함해 최저시급 위반 논란을 해결하는 방안이다.

노사가 정년 연장 등 나머지 쟁점에서 이견을 좁힐 경우 추석 전 타결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사는 이달 27일까지 집중 교섭을 이어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댓글

0 / 300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제보를 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

  • 1
    ‘렘데시비르’ 국내 긴급승인 임박…국산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속도가 성공열쇠
  • 2
    부부의 세계 방심위, ‘권고’ 처분받은 이유…부부 폭행 장면 등 재방송이 문제
  • 3
    오재원 스윙 논란, “욕먹는 거 안다” 어땠기에?…美 야구 팬들도 갑론을박

기업 최신 뉴스

  • 1
    중기부, 소상공인 혁신 BM 발굴 나선다
  • 2
    중기부, 8월 20일까지 온라인 IR 매주 개최
  • 3
    “레스토랑 넘본다” 홈플러스, 프리미엄 PB ‘시그니처’ 간편식 9종 출시
  • 해당 기자는 프로필 페이지를
    보유하고 있지 않습니다.